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정형돈 불안 진단’ 정신과 전문의, “유아인 상태 위험하다”

by중앙일보

‘정형돈 불안 진단’ 정신과 전문의,

배우 유아인이 31일 오후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리는 송중기와 송혜교의 결혼식에 참석하기 위해 식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무한도전’에 출연했던 정신과 의사가 배우 유아인의 상태에 대해 “위험하다”는 의견을 내놔 눈길을 끌고 있다.

 

김현철 전문의는 26일 자신의 트위터에 “유아인님 글을 보니 제 직업적 느낌이 좀 발동하는데 줄곧 팔로우해 온 분들 입장에서 보기에 최근 트윗 횟수나 분량이 현저히 늘었나요?”라며 “유아인 소속사 혹은 가족 분이 대구에 계시니 이 글을 보시면 아무나 한 번 뵈었으면 합니다”라고 말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유아인 측에서는 연락이 없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김 전문의는 27일 “진심이 오해받고 한 순간에 소외되고 인간에 대한 환멸이 조정 안 될때 급성 경조증 유발 가능”이라며 “보니까 동시에 두세가지 영화 계약하고 타임라인의 간극도 굉장히 이례적으로 촘촘하며 글 또한 사고 비약 및 과대 사고와 같은 보상기전이 보이는데 소속사나 대구 사는 가족들 얼른 문자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지금이 문제가 아니라 후폭풍과 유사한 우울증으로 빠지면 억수로 위험합니다”라고 경고했다.

 

경조증이란 조증보다 약한 기분장애로, 기분이 비정상적으로 들뜬 상태가 되며 충동적이고 폭력적인 행동, 논리적 비약 등이 증상으로 나타난다.

 

김 전문의는 28일에도 “배우 유아인의 경우 이론상 내년 2월이 가장 위험할 것. 불길하다”는 글을 남겼다. 이와 함께 다시 한 번 유아인 측에 연락을 시도했으나 제대로 된 답을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앞서 김 전문의는 지난 2013년 MBC ‘무한도전’에 출연해 가장 많은 스트레스를 받는 사람으로 정형돈을 꼽아 눈길을 끌었다. 김 전문의는 “교감, 부교감 신청 수치 모두 낮다는 걸로 나왔다. 두 신경의 균형이 맞지 않으면 불안을 느낀다”고 설명했다. 이후 정형돈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정형돈이 오래전부터 앓아왔던 불안장애 증세가 심해져 당분간 방송 활동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