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어머니 대신 수상하며 오열한 이상민의 수상 소감

by중앙일보

어머니 대신 수상하며 오열한 이상민의

[사진 SBS 방송 캡처]

SBS ‘미운 우리 새끼’ 어머님들이 SBS 연예대상 대상을 받은 가운데 이상민이 오열하며 어머니 대신 수상 소감을 전했다.

 

3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전현무, 추자현, 이상민 진행 아래 열린 2017 SBS 연예대상은 ‘미운 우리 새끼’의 김건모 어머니 이선미 여사, 박수홍 어머니 지인숙 여사, 토니안 어머니 이옥진 여사, 이상민 어머니 임여순 여사가 대상을 받았다.

 

MC석에 있던 이상민은 대상 수상자가 발표되자마자 눈물을 감추지 못했다.

 

어머니 대신 자리에 선 그는 “아들이 효도하지 못할 때는 건강하셨다. 이제 효도할 수 있을 정도로 조금은 좋아졌는데 이제는 어머님이 자주 아프시다”며 안타까워했다. 이어 “그렇게 나오고 싶었던 오늘도 나오지 못하고 병원에 계시다 보니 너무 슬펐고 여기 계신 어머님들이 늘 엄마 걱정을 해주셔서 고마움에 저도 모르게 눈물을 흘렸다”며 “어머니 대신 감사드린다는 말씀 전해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정말”이라고 전하며 고개를 숙였다.

 

한편 이날 SBS 연예대상에는 대상 후보가 없었지만, 신동엽과 유재석, 김구라가 강력한 대상 후보로 언급됐다. 그러나 ‘미운 우리 새끼’는 ‘올해의 프로그램상’과 이상민의 ‘신인상’, 토니안 ‘우수상’에 이어 ‘대상’까지 차지하면서 최고의 인기 프로그램임을 입증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