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유아인 경조증 논란’ 의사 환자와 부적절한 성관계 혐의 입건

by중앙일보

‘유아인 경조증 논란’ 의사 환자와

김씨가 자신의 SNS에 영화배우 유아인이 정신과질환인 ‘급성경조증’이 의심된다고 밝혀 물의를 빚은 바 있다. [사진 김씨 트위터 캡처]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김모씨가 여성 환자와 부적절한 성관계를 한 혐의로 입건됐다.

 

대구 수성경찰서는 여성 환자와 부적절한 성관계를 한 것으로 알려진 김씨를 입건했다고 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2017년 6월부터 8월 사이 자신이 치료하던 30대 여성 환자와 수차례 성관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서울 해바라기센터를 통해 피해 여성을 조사한 데 이어 조만간 김씨도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이 여성은 김씨가 상담 과정에 감정 이입을 이용해 성관계를 유도했다는 요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위계에 의한 간음이나 성폭력방지 및 피해자 보호 등에 관한 법률, 의료법 위반 여부를 다각도로 검토 중이다”고 말했다.

 

김씨는 배우 유아인에게 ‘경조증’이 의심된다는 글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리면서 직업윤리 위반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경조증은 가벼운 정도의 조증을 말한다. 대한신경정신의학회는 최근 대의원회를 열어 환자 신상 정보를 공개하는 등 물의를 빚은 김씨를 제명 처리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