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단식농성중인 김성태 원내대표에게 배달된 피자

by중앙일보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단식 농성장 앞으로 주문한 사람을 알 수 없는 정체불명의 피자가 배달됐다.

단식농성중인 김성태 원내대표에게 배달

4일 서울 여의도 국회 계단 앞에서 이틀째 단식 농성중인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농성장으로 불명의 피자가 배달되어 당직자가 확인 후 돌려 보내고 있다. 2018.5.4/뉴스1

단식농성중인 김성태 원내대표에게 배달

4일 서울 여의도 국회 계단 앞에서 이틀째 단식 농성중인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농성장으로 불명의 피자가 배달되어 당직자가 확인 후 돌려 보내고 있다. 2018.5.4/뉴스1

단식농성중인 김성태 원내대표에게 배달

단식농성 이어가는 김성태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드루킹'특검을 요구하며 국회 본청 앞에서 단식농성을 시작한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4일 오전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2018.5.4 kjhpress@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단식농성중인 김성태 원내대표에게 배달

'드루킹 특검'을 요구하며 무기한 단식 농성에 들어간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2018.5.4/뉴스1

단식농성중인 김성태 원내대표에게 배달

'드루킹 특검'을 요구하며 무기한 단식 농성에 들어간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에서 힘겨워 하고 있다. 2018.5.4/뉴스1

4일 뉴스1에 따르면 김성태 원내대표가 농성 중인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계단 앞 ‘대한민국 헌정수호 투쟁본부’ 천막 앞으로 피자가 배달됐다. 현장 주변에 있던 당직자 등이 이를 확인 후 돌려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피자배달은4년전 세월호 유가족을 모독했던 ‘폭식투쟁’을 연상케 해 논란이 예상된다. 2014년 7월 26일 세월호 유가족들은 특별법 제정을 위해 단식 투쟁에 나섰다. 이에 일부 극우 세력들은 이들 앞에서 치킨과 피자를 먹으며 ‘폭식투쟁’을 기획했다. 당시 이러한 행동은 세월호 유가족에게 모욕감을 주고 이들을 폄훼하고 조롱한 행동으로 비난을 받았다.

 

한편 이틀째 단식투쟁 중인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본관 앞에서 열린 비상의원총회에서 “우원식 민주당 대표는 어제 특검 단식은 국회 정상화 포기선언이자 배신행위라고 했다”고 말했다.

단식농성중인 김성태 원내대표에게 배달

‘폭식투쟁’을 벌이고 있는 극우단체 회원들 [뉴스1]

그는 “민주당은 우리가 추가경정예산(추경), 국민투표법, 방송법 등 현안을 전향적으로 검토하겠다는데도 특검만은 못 받겠다고 한다”며 “국회 정상화를 걷어차는 건 민주당이란 사실을 간과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김 원내대표는 죽염과 생수를 마시며 이틀째 단식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힘겨운 듯 인상을 찌푸리며 농성장에 드러눕는 모습도 보였다.

 

단식 현장에는 “댓글공장 여론조작 특검으로 진상규명”“헌정농단드루킹게이트 특검으로 규명하라”“김경수-드루킹게이트 특검-국조 수용하라”고 적힌 피켓이 놓여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