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음악적 스트레스 풀려고…" 래퍼 씨잼·빌스택스 마약한 이유는

by중앙일보

경기남부경찰, 마약관리법 위반 혐의로 8명 구속·불구속

쇼미더머니 출신 씨잼·빌스택스(바스코) 도 포함


Mnet 랩 서바이벌 프로그램인 '쇼미더머니' 출신의 유명 래퍼들이 마약을 해 경찰에 붙잡힌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29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쇼미더머니 5'의 준우승자이자 유명 래퍼 씨잼(본명 류성민·25)과 가수지망생 A씨(25) 등 2명을 구속했다고 밝혔다.

 

또 이들과 함께 대마초를 핀 혐의로 래퍼 빌스택스(본명 신동열, 전 바스코·37) 등 6명도 불구속 입건했다.

 

이들은 모두 검찰에 송치된 상태다.

"음악적 스트레스 풀려고…" 래퍼 씨

[사진 씨잼 인스타그램]

씨잼은 2015년 5월부터 올해 4월까지 10여 차례 이상 서울 서대문구에 있는 자신의 집 등에서 대마초를 흡연하고 약물을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래퍼 빌스택스도 같은 기간 동안 씨잼의 집 등에서 대마초를 3차례 피운 혐의를 받고 있다.

 

한 소속사에 소속된 씨잼과 빌스택스는 경찰 조사에서 "호기심과 음악적 스트레스를 풀기 위해 대마초 등을 했다"고 진술했다.

"음악적 스트레스 풀려고…" 래퍼 씨

빌트택스(전 바스코) [사진 CJ E&M]

경찰은 그동안 "씨잼이 마약을 하는 것 같다"는 제보를 받고 내사를 벌여오다 이들의 모발을 채취, 마약류 양성 반응을 확인했다.

 

지난 4월 이들의 집을 압수 수색해 찾아낸 대마초 29g과 파이프 등 흡연 도구도 압수했다.

 

이들 말고도 가수지망생과 프로듀서 등도 함께 적발됐다.

 

이들은 씨잼과 함께 살 거나 어울리며 씨잼의 지인이 공급한 대마초 등을 함께 피웠다고 경찰은 전했다.

 

2013년 '에이-요(A-yo)'로 데뷔한 씨잼은 2016년 Mnet ‘쇼미더머니5’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며 인기를 끌었다. 이후 '퍼즐', '라이크 미' 등의 음반을 발표했다.

 

지난주 초 검찰에 송치된 씨잼은 현재 수원구치소에 수감돼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 수감 전 자신의 인터넷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녹음은 끝내놓고 들어간다"라는 내용의 구속 암시 글을 올려 누리꾼들의 질타를 받고 있다.

"음악적 스트레스 풀려고…" 래퍼 씨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연합뉴스]

2000년 PJ Peepz의 멤버로 데뷔한 빌트택스는 '바스코'라는 예명으로 활동하다 2016년 12월 빌스택스로 이름을 바꿨다. '쇼미더머니 3'에 출연하기도 한 그는 헤이헤이(Hey Hey), 드라마, 기도 2 등의 음원을 냈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은 씨잼의 집을 합숙소 같은 개념으로 사용하며 함께 지냈다"며 "이들에게 대마초 등을 건넨 씨잼의 지인 등을 상대로 마약 공급책에 대해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수원=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