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한국 언론, 북한 뉴스로
돈 많이 버는데, 3대 7 나누자”

by중앙일보

“한국 언론, 북한 뉴스로 돈 많이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맨 오른쪽)이 31일(현지시간) 뉴욕에 도착해 숙소로 들어가고 있다. [AP=연합뉴스]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과 북미 정상회담 준비를 위해 미국 뉴욕을 찾은 가운데,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북한 외교관들이 남측 취재진에 “한국 언론이 북한 뉴스로 돈을 많이 버니, 3대 7이든 이익을 나눠야 하는 거 아닌가”라며 농담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후 2시 김 위원장이 탄 중국 국제항공 CA981편의 미국 도착을 앞두고 유엔 주재 북한 대표부의 조종철 1등 서기관과 이기호 참사관은 ‘뉴욕의 관문’인 JFK 국제공항 1터미널 입국장에 나와 있었다. 그들은 한 때취소될 뻔 했던 북미 정상회담 성사 가능성이 커진 상황을 의식한 듯 시종 여유있는 태도로 모습이었다.

 

북측 조 서기관은 ‘김 부위원장이 어디로 나오느냐’는 질문에 “이쪽으로 말고 미 국무부가 계류장에서 바로 차로 모시고 나갈 것이다. 과거 귀빈들이 올 때는 미 국무부가 그렇해 해왔다”고 설명했다.

“한국 언론, 북한 뉴스로 돈 많이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3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시에 도착해 숙소인 플라자호텔에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조 서기관 등은 김 부위원장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과의 회담 전망 및 장소에 대해선 “우리는 뭐 스몰 피시(작은 물고기)라 잘 모른다”며 말을 아꼈다. 그러면서도 “성과를 거두려고 하니까 여기(뉴욕)까지 온 것 아니겠느냐”면서 “좋은 결과물을 이루려고 하는 것 아니겠느냐”고 긍정적 기대를 내비치기도 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회담 취소 발표의 단초가 됐던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의 성명에 대해 조 서기관은 “할말을 한 것”이라고 했다.

“한국 언론, 북한 뉴스로 돈 많이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3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시에 도착해 숙소인 플라자호텔에 도착할 때 미국측에서 철통경호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