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컬처 ]

성동일 권상우 콤비의 생활 유머...대사 80%가 애드리브

by중앙일보

‘탐정:리턴즈’ 이언희 감독 인터뷰

개봉 첫주 100만, 시리즈 계속될 듯

셜록 전집 닳도록 읽은 탐정소설팬

폭소 선물한 이광수가 고마울 뿐

성동일 권상우 콤비의 생활 유머...

이언희 감독은 ’두 탐정이 관객에게 동네 이웃처럼 느껴지길 바라며 작업했다“고 했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대만(권상우 분)과 태수(성동일 분)는 1편에 이미 있던 인물이잖아요. 저는 단지 친해질 뿐, 바꾸면 안 된다고 생각했어요. 옆집 아저씨들과 친해진다는 느낌으로 캐릭터를 추리하며 다가갔죠.”

 

13일 개봉한 코믹 추리극 ‘탐정:리턴즈’로 지난 주말 박스오피스 1위에 오른 이언희(42) 감독의 말이다.

 

‘탐정:더 비기닝’ 이후 3년 만에 돌아온 아저씨 탐정 콤비는 ‘쥬라기 월드:폴른 킹덤’의 독주를 막으며 17일까지 100만 관객을 넘어섰다. 이번 2편에서 대만과 태수는 각자 만화방과 경찰을 그만두고 본격적으로 탐정사무소를 개업하는데, 약혼자(오희준 분)를 찾는 가난한 임산부(정연주 분)의 의뢰가 조직범죄의 배후를 파헤치는 일로 이어진다. 추리 과정이 제법 허를 찌른다. 이언희 감독은 스스로 “잘 웃지만 재미있는 사람은 아니”라면서도 어릴 적 셜록 홈즈 전집을 닳도록 읽은 “셜록 덕후”라고 털어놨다.

 

군데군데 이야기 전개의 허점은 아내 미숙(이일화 분)에 꽉 잡혀 사는 ‘딸 바보’ 태수, 아기띠를 맨 채 종횡무진하는 초보 아빠 대만의 생활밀착형 캐릭터가 덮어준다. 감독은 두 배우에 대해 “평상시 밥 먹을 때도 대만 같고, 태수 같다”고 했다. “시나리오 맥락상 체크해야 하는 대사를 빼면 80%가 애드리브였다”면서 “전날 술자리부터 사실상 리허설을 시작해 촬영 땐 테이크도 많이 안 갔다”고 돌이켰다.

성동일 권상우 콤비의 생활 유머...

성동일(左), 권상우 (右)

천재 해커 여치 역으로 새로 합류한 이광수는 특유의 허당기로 웃음을 더한다. 화려한 의상에 할리 데이비드슨 오토바이를 타는 것부터 어둡고 폐쇄적인 기존 해커 이미지와 딴판. 살벌한 악당들을 장난감 같은 장비로 물리치는 모습은 다소 경직된 한국 장르영화에 던지는 경쾌한 도발처럼 다가온다.

 

“‘미씽:사라진 여자’(2016, 이하 ‘미씽’)를 끝내고 지쳐있던 시기에 그가 나온 웹드라마 ‘마음의 소리’를 보며 안정을 찾았다”는 이언희 감독의 사심 캐스팅이다. “광수씨랑 첫 미팅에서 제가 여치는 굳이 웃기려고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그랬거든요. 진심으로 멋있게 연출하려고 분장실장님께 ‘월드워Z’의 브래드 피트 헤어스타일도 부탁했어요.” 그런데 현장 분위기가 즐겁다 보니 찍을수록 어째 웃겨졌다는 얘기다.

 

최고의 반전은 1편의 김정훈 감독에 이어 이언희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점. 워킹맘의 아이 실종사건을 다룬 사회파 스릴러 ‘미씽’, 30대 여성의 쿨한 사랑을 그린 ‘어깨너머의 연인’(2007), 10대 소녀의 잔잔한 성장담 ‘...ing’(2003)의 감독과 남성 투톱 코미디라니, 생각지 못한 조합이다. 코미디 경험보단 “안정적으로 현장을 이끌며 같이 잘 놀 수 있는 감독을 찾았다”는 게 제작사 크리픽쳐스 정종훈 대표의 말. 두 사람은 영화계에 입문한 무렵 처음 만나 올해로 13년지기다.

 

감독에겐 ‘미씽’ 이후 차기작이란 책임감도 있었다. 지난해 부산국제영화제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관람, 이 영화가 다룬 여성 이슈도 재조명을 받았다. 감독은 “이번 영화는 주인공 입장에 집중해야 하다 보니 큰 변화를 만들긴 어려웠다”면서도 “손담비씨 역할은 본래 남자에서 여자로 바꾼 것”이라고 전했다. “일부러 찾은 게 아니라, 보였어요. 이 역할이 여자가 아니란 게 이상했거든요.” 밤잠을 설칠 만큼 고민한 요소도 있다. 사건의 진상에 다가가는 과정에서 다운증후군 소년이 등장하는데, 혹 희화화로 비칠까 마지막까지 편집을 조율했다. 실제 다운증후군을 앓는 권혁주 군이 연기했다.

 

영화 내내 눈에 띄는 고양이 실종 전단은 과연 시리즈의 3편으로 이어질까. 열 여섯 살짜리 고양이를 키운다는 이언희 감독이 눈을 반짝였다. “크리픽쳐스와 3년 가까이 준비한 다른 시나리오도 있어요. 이번 흥행성적에 따라 차기작이 정해질 것 같아요. 어쩌면 또 완전히 다른 영화가 될 수도 있겠지요. 이번 영화처럼요(웃음).”

 

나원정 기자 na.wonjeong@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