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슈마이켈, 아버지 앞에서 신들린 '선방쇼'…졌지만 MOM 선정

by중앙일보

슈마이켈, 아버지 앞에서 신들린 '선

연장 후반 11분, 크로아티아의 페널티킥을 잡아내는 카스퍼 슈마이켈. [AP=연합뉴스]

덴마크의 수문장 카스퍼 슈마이켈이 팀의 패배에도 불구하고 경기 최우수선수(Man of the match)에 선정됐다. 이날 슈마이켈은 연장 후반, 크로아티아 모드리치의 페널티킥을 막아내며 스웨덴을 위기에서 구해냈다.

 

덴마크는 2일 오전 3시(한국시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16강전에서 크로아티아와 1-1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2-3으로 패했다.

슈마이켈, 아버지 앞에서 신들린 '선

[AP=연합뉴스]

전반 4분만에 주고 받은 1-1 골 이후, 슈마이켈은 크로아티아의 계속된 슈팅과 문전 혼전 상황에 시달렸다. 하지만 슈마이켈은 번번히 슈팅을 막아냈다. 전반 29분 문전에서 라키티치가 슈팅을 시도했을 때 슈마이켈은 몸을 날려 골을 막았다. 크로아티아는 막아낸 공을 잡아 한 차례 슈팅을 또 시도했지만 이때도 슈마이켈은 신들린 선방쇼를 보였다.

 

덴마크의 위기는 또 찾아왔다. 연장 후반 8분 페널티킥을 내준 것. 슈마이켈은 크로아티아 모드리치의 페널티킥도 막아내며 덴마크를 위기에서 구했다. 승부차기에서도 상대 첫 번째, 네 번째 선수의 킥을 선방했다. 그러나 덴마크는 2-3으로 8강 진출에 실패했다.

슈마이켈, 아버지 앞에서 신들린 '선

[EPA=연합뉴스]

경기 후 FIFA는 덴마크의 패배에도 불구하고 슈마이켈을 최우수 선수(MOM)에 선정했다. '후스코어드닷컴'은 슈마이켈에게 양 팀 통틀어 가장 높은 8.5점의 평점을 부여했다. 승부차기에서 슈마이켈 못지않았던 크로아티아 수문장 다니엘 수바시치는 7.3점이다.

 

한편 이날 경기장에는 아버지 피터 슈마이켈도 나왔다. 피터 슈마이켈 역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9년간 뛴 '레전드 골키퍼'다.

슈마이켈, 아버지 앞에서 신들린 '선

[AP=연합뉴스]

슈마이켈, 아버지 앞에서 신들린 '선

[EPA=연합뉴스]

슈마이켈, 아버지 앞에서 신들린 '선

[AP=연합뉴스]

슈마이켈, 아버지 앞에서 신들린 '선

[AP=연합뉴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