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男인형 성희롱' 박나래 경찰 수사…"성실히 임하겠다"

by중앙일보

중앙일보

방송인 박나래. 일간스포츠

최근 웹 예능에서 성희롱 논란에 휩싸인 방송인 박나래가 경찰 조사를 받는다.


서울 강북경찰서는 박나래의 성희롱 관련 고발 사건을 접수하고 수사에 들어갔다고 30일 밝혔다.


박나래는 앞서 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와플의 웹 예능 ‘헤이나래’에서 남자 인형의 옷을 갈아입히며 성희롱 발언을 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제작진은 해당 영상을 비공개 처리하고 사과하는 등 수습에 나섰지만 논란은 가라앉지 않았고, 이런 가운데 국민신문고에는 박나래를 정보통신망법상 불법정보유통 혐의로 수사해달라는 내용의 고발장이 접수됐다.


최근 고발인 조사까지 마친 경찰은 제작사 측으로부터 받은 영상자료를 분석한 뒤 형사처벌이 가능한 사안인지 검토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박나래 측은 “경찰에서 조사 중인 사실을 인지하고 있다”며 “경찰 요청에 성실하게 임하겠다”고 밝혔다. 박나래는 앞서 자필 편지를 통해서도 “부적절한 영상으로 많은 분들께 불편함을 끼쳐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한차례 사과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