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국정원, '논두렁 명품시계 사건' 다시 들여다본다

byJTBC

국정원, '논두렁 명품시계 사건' 다

[앵커]

 

정치개입 근절을 위해 새로 발족을 한 국정원 개혁위원회에서 과거에 있었던 정치개입사건을 조사하기로 했다는 소식 전해드린 바 있습니다. 12건에 대해서인데 그 가운데 2가지가 드러났는데요. 먼저 2009년 노무현 전 대통령이 서거하기 직전에 논란이 됐던 논두렁 시계 사건, 권양숙 여사가 명품시계를 당시 박연차 회장으로부터 받았는데 수사가 시작되자 논두렁에 버렸다는 이 사건에 대한 조사가 국정원 내에서 본격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당시 수사를 맡았던 이인규 대검 중수부장이 이 얘기가 국정원으로부터 나온 것이라고 말을 했었죠. 국정원이 개입을 했는지에 대한 조사입니다.

 

먼저 이서준 기자입니다.

 

[기자]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은 2009년 4월 박연차 전 태광실업 대표로부터 금품 등을 받은 혐의로 대검 중수부에 소환됐습니다.

 

얼마 뒤 "노 전 대통령이 검찰 조사에서 '권양숙 여사가 1억 원짜리 명품시계 2개를 논두렁에 버렸다'고 진술했다"는 내용의 언론 보도가 나왔습니다.

 

노 전 대통령 측은 그런 진술을 하지 않았다며 강력 부인했지만 보도의 파장은 일파만파 커졌습니다.

 

국정원 적폐청산 TF는 해당 보도가 나온 과정에서 국정원이 적극 개입했는지 여부를 진상조사 할 계획입니다.

 

앞서 노무현 전 대통령 수사를 지휘한 이인규 전 대검찰청 중수부장은 2015년 2월 언론 인터뷰에서 "명품시계 논두렁 보도 등은 국정원 주도로 이뤄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국정원이 말을 만들어 언론에 흘렸다"며 "국정원 개입 근거에 대해선 때가 되면 밝힐 것"이라고도 했습니다.

 

당시 국정원장은 대선 개입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원세훈 전 국정원장입니다.

 

진상조사가 본격화되면 국정원 전현직 직원들에 대한 조사도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이서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