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청년들에 무차별 폭행당한 60대 피해자, 알고 보니 경찰부청장

byKBS

KBS

호주 멜버른 인근에서 청년 2명에게 무차별 폭행을 당해 중상을 입은 60대 피해자가 경찰 최고위 간부인 것으로 뒤늦게 밝혀졌습니다.


17일(현지시간) 호주 일간 시드니모닝헤럴드 인터넷판에 따르면, 지난 15일 오후 5시30분경 멜버른 투락 지역 헤잉턴 전철역 근처에서 60대 남자가 청년 2명에게 폭행을 당해 두부 손상과 갈비뼈 골절 등 중상을 입은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쓰러진 남자는 급히 병원으로 옮겨져 응급 치료를 받았고, 의식을 회복한 후에야 빅토리아주 경찰부청장인 크리스 오네일인 것으로 신원이 확인됐습니다.


가해 청년 2명은 폭행 사건에 앞서 알코올과 약물에 취한 채 기차 안에서 소란을 부리다가 헤잉톤역에서 하차당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들은 역을 빠져나가면서 오네일 부청장을 구타해서 실신시킨 후 도주한 것으로 보입니다.


청년들의 구체적인 범행 동기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빅토리아주 경찰은 폐쇄회로(CC)TV에 찍힌 용의자들의 사진을 공개하고 검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기현정 기자 ( thisis2u@k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