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김무성이 광주에 못간 이유는?

byKBS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가 일부 호남 지역을 남겨두고 사실상 공천을 마무리했습니다.


지난달 초부터 꾸준히 거론되며 관심사 중 하나로 떠올랐던 김무성 의원의 '호남 차출론'은 사실상 무산됐습니다.


이석연 공관위원장 권한대행은 오늘(24일)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나 "김 의원을 광주에 공천하기 위해서 무진장 애를 쓰고 접촉을 해 어느 정도 접점을 찾았지만, 서로 모양이 안 갖춰져서 사실상 무산이 됐다"며 아쉬움을 토로했습니다.


이어 "김 의원 측에서는 광주에 내려가서 (후보로) 뛸 준비를 다 하고 있었고, 오후에 면접까지 보는 것으로 저하고 약속을 했었다"며 "다만, 서로 격식 문제로 무산돼 가슴 아프게 생각한다"고 무산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김 의원 측의 입장도 전했는데, "황교안 대표가 전화해서 나와 달라는 (요청을 하는)정도의 격식을 해야 하지 않느냐 하는 것이었다"면서, "공관위에서 공천하고, 최고위에서 뒤집히고 나 몰라라 하면 어떻게 하느냐는 염려가 있었던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황교안에 문자 보냈지만…"지금이라도"

이 권한대행은 그러면서 "이 의견을 사무총장을 통해 전했고, 황 대표와 직접 통화는 못 했지만 '김 의원을 광주에 공천하는 게 당과 대표를 위해서라도 바람직하고 필요하다'는 내용을 간곡히 문자로 전했다"며 "그러나 그게 이뤄지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지금이라도 황 대표가 김 의원한테 전화해 '광주에 뛰어주십시오' 이렇게 하길 부탁드리고 싶다"며 "지금은 엄중한 상황이고, 하나로 뭉쳐 가야 하기 때문에 호남에 내려가서 뛰는 것 자체가 당으로서는 하나의 계기가 되고 스포트라이트를 받아 선거에도 도움이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공관위원들이 처음에는 김 의원 광주 공천에 의견이 달랐지만, 지금은 추진해보자는 이런 생각"이라며 "내일이라도 이뤄진다면, 공관위 회의를 열어서 김 의원을 공천하겠다. 이렇게까지 된 마당에 최고위에서 재의를 요구하고 그럴 상황이 아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일부 남은 호남 지역 공천에 대해 "후보 등록 마감일 전날까지도 호남은 열어 놓고 있다"며 "호남 공천 백미는 역시 '김무성 광주 공천'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이 권한대행은 지난달 2일, 김 의원을 호남으로 보내야 한다고 공개적으로 주장하며 "그렇지 않으면, 통합당이지만 지역당밖에 안 된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박혜진 기자 (root@k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