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가평 28번’ 주옥순 동선 공개 안 되는 이유는?…“역학조사 거부”

byKBS

KBS

'엄마부대'라는 보수 성향 단체 대표로 알려진 주옥순 씨는 지난 20일 오전 11시쯤 남편과 함께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광복절 광화문 집회에 참가한 뒤 감염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문제는 주 씨의 동선입니다. 주 씨는 광화문 집회 다음 날인 16일 개인 유튜브 방송에서 "어젯밤(15일)에 찜질방에서 잤다"고 밝혔습니다. 감염 위험이 큰 다중이용시설을 이용했다는 겁니다. 그러나 확진 당일(20일) KBS 취재진과의 전화 통화에서 "찜질방에 간 적 없다"고 말을 바꿨습니다.


관련기사 : [단독] ‘코로나19 확진’ 주옥순 “광복절 집회 갔다 찜질방에서 잤다”


나흘이 지나도 아직도 공개 안 된 주옥순 동선

주 씨가 다중이용시설인 찜질방을 이용했는지는 결국 당국의 역학조사가 밝혀내야 할 몫이 됐습니다. 그러나 확진 판정일로부터 나흘이 지난 오늘(24일)까지 주 씨와 주 씨 남편의 동선은 올라오지 않았습니다.

KBS

가평군청 홈페이지에는 주옥순 씨와 남편의 동선이나 접촉자 수가 여전히 공개되어 있지 않다.

주 씨와 주 씨 남편은 경기도 가평군 28·29번째 확진자로 분류됐습니다. 그런데 가평군청 홈페이지엔 이들에 대해 "역학조사가 끝나는 대로 확진자 이동 동선 업데이트 예정"이라는 안내 메시지만 있습니다.


다른 가평군 확진자들은 어떨까? 주 씨 부부보다 뒤에 확진된 가평군 29번부터 36번 확진자의 동선과 접촉자 수는 공개돼 있습니다. 특히 36번 확진자는 어제(23일) 확진됐지만 이미 파악이 끝난 상태입니다.

"환자가 조사 거부" vs. "역학조사 협조했다"

경기도 가평군 보건소는 나흘이 지나도록 주 씨 부부의 동선이 공개되지 못하는 이유를 묻는 KBS 취재진에게 "조사 거부 때문"이라고 밝혔습니다.


보건소 관계자는 "환자가 역학조사를 거부 중이라 아직 두 사람의 동선이 업데이트되지 않았다"며 "환자의 GPS와 카드 사용 내용은 입수했지만, 협조가 안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주 씨는 '역학조사에 잘 응했다'라는 입장입니다. 주 씨는 KBS 취재진과의 통화에서 "보건소의 역학조사에 당연히 잘 응했고, 협조도 잘했다"고 답했습니다.


아울러 찜질방에 간 적이 없다는 입장도 고수했습니다. 주 씨는 "원래는 찜질방에 가려고 했는데, 청와대 근처에 지인의 빈집이 있어서 혼자 가서 잤다"고 설명했습니다. 남편은 자신보다 집회를 일찍 떠나 자택으로 혼자 돌아갔다고도 덧붙였습니다. 또 주 씨는 "광복절 광화문 집회 다음 날에 자가용을 스스로 운전해 집으로 돌아갔다"고 말했습니다.


주 씨가 집회 당일 다중이용시설인 찜질방을 이용한 게 사실이라면, 신속한 동선 파악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보건소 측과 주옥순 씨, 누구의 말이 맞는지는 곧 드러날 것으로 보입니다.


공민경 기자 (ball@k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