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마을 한복판에 3천 톤 쓰레기산 ‘무단 반입’…주민 고통

byKBS


[KBS 대전]

[앵커]


천안의 한 마을 한복판에 3천 톤에 달하는 폐기물이 무단으로 반입돼 주민들이 고통을 겪고 있습니다.


행정당국이 경찰 고발과 함께 폐기물 처리를 명령했지만, 언제 처리될 지는 아직 불투명합니다.


보도에 서영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주택가 바로 옆에 쓰레기가 산더미처럼 쌓여 있습니다.


가로 세로 20여 미터에, 높이가 최고 10미터에 달합니다.


폐비닐을 비롯해 각종 쓰레기가 뒤섞여 있습니다.


약 3천톤 정도로 추정됩니다.


주민들은 악취와 해충으로 고통을 겪고 있다고 하소연합니다.


[김동호/마을주민 : "공기청정기를 틀고서 저녁에는 자요. 그렇게 냄새가 심해요. 그렇기 때문에 이 주변 사람들은 굉장히 곤욕을 치르고 있어요."]


주민들은 폐기물이 쌓여 담장 너머로 보이기 시작한 지난 8월에야 뒤늦게 악취 원인을 알게 됐습니다.


재활용 쓰레기를 반입한다는 업체 말에 속았다며 추가 반입을 막기 위해 농기계로 진입로를 막았습니다.


[김분희/마을주민 : "우리 보기에는 폐기물인데, 자기는 재활 용품이라고 하잖아요. 제가 보기에는 저게 재활용이에요? 산업쓰레기죠."]


천안시는 한달 전 업체 대표를 무허가 폐기물 반입 혐의로 고발하고, 폐기물을 석달 안에 처리할 것을 명령했습니다.


[천안시 담당공무원/음성변조 : "폐기물을 불법으로 운반해서 거기에다 쌓아놓은 거거든요. 무허가로 갖고 와서 적치해 놨기 때문에 불법인 거죠."]


업체 측은 당초 해외로 보내려다 수출길이 막혀 임시로 쌓아 놓고 있었다며 대책을 강구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예상 처리비용이 9억 원 정도에 한번에 처리도 힘들어 당분간 주민 불편은 계속될 전망입니다.


KBS 뉴스 서영준입니다.


촬영기자:홍순용

서영준 기자 (twintwin@k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