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핼러윈데이 즐기려다 진짜 유령이 될 수 있다” 포스터 경고

byKBS

KBS

올해 핼러윈데이, 서울 이태원의 풍경은 어떨까요. 방역 당국은 긴장하고 있습니다. 지난 5월 초, 연휴 기간 이태원 클럽 방문자들을 매개로 전국으로 코로나19가 확산했기 때문입니다. 10월 31일, 매년 핼러윈데이에 이태원 일대엔 10만 명 넘는 인파가 몰립니다.


서울시는 올해만큼은 비대면으로 즐겨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파티가 시작되는 순간, 진짜 공포가 시작될 수 있습니다." "올해는 잘못하면 진짜 무서운 축제가 될 수도 있습니다." 경고용 포스터도 배포했습니다. "핼러윈데이 즐기려다 진짜 유령이 될 수 있다"는 문구는 잠깐 끔찍한 생각이 들기도 하는데, 좀 과한 거 아닌가 라는 생각도 듭니다.

KBS
KBS

서울시가 배포한 ‘할로윈데이 축제 경고용’ 포스터

예년 같으면 이태원 일대 상인들에게 핼러윈데이가 대목입니다. 하지만 지난 5월 발생한 클럽발 확산으로 힘든 시기를 겪은 올해는 다릅니다. 용산구는 "올해 이태원 방문을 자제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용산구, 10월 26일~11월 1일까지 '특별방역대책'

용산구는 이번 주를 핼러윈데이 특별방역대책 기간으로 지정했습니다. 구청에 마련된 재난안전대책본부 상황실에는 21명의 직원이 역학조사, 방역 소독 업무 등을 나눠 맡아 비상근무를 하고 있습니다.


이태원 일대 유흥주점, 단란주점, PC방, 노래방 등 고위험 시설에 대한 방역 수칙 점검도 강화합니다. 점검 대상 시설은 모두 174곳인데, 14명이 2인 1조로 7개 조를 꾸려 단속을 하고, 방역 수칙 위반이 확인되면 과태료를 부과합니다. 적발시 최소 2주간 집합 금지, 즉 영업도 중단해야 합니다.


30일 금요일 밤 10시부터 자정을 넘겨 새벽 4시까지 서울시 관계자와 용산구청 직원들이 추가로 2인 1조, 5개 팀을 꾸려 이태원 일대 방역 현장을 점검합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 경찰청, 구청 단속반들이 식품접객업소 야간 합동 단속에 나섭니다.

"올해 핼러윈데이는 귀신도 모르게 조용하게!"

떠들썩했던 거리 풍경도 달라질 것으로 보입니다. 올해는 소음 발생도 규제 대상입니다. 용산구는 확성기를 켜거나 음악, 행사 소음으로 민원이 발생할 경우 생활소음규제 위반 여부를 확인하고 사업장에 과태료를 부과할 계획입니다.


방역 당국은 국내 코로나19가 일정 수준으로 감염 전파는 억제되고 있지만, 언제든 폭발할 가능성도 여전하다며, 핼러윈데이를 포함한 연말 모임을 최대한 자제해달라고 거듭 부탁했습니다.


송금한 기자 (email@k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