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문 대통령, ‘고마워요 문재인’ 물결에 셀카봉 영상 화답…야당은 “여론조작” 비난

by경향신문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취임 100일’을 맞아 포털 사이트에서 ‘고마워요 문재인’ 캠페인을 진행한 시민에게 직접 감사 인사를 전했다. 여당은 축하 인사를 보낸 시민에게 감사의 말을 전하며 화답했지만, 야당은 “문재인 정부 지지 세력의 선동”이라며 비판했다.

문 대통령, ‘고마워요 문재인’ 물결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취임 100일을 맞아 포털 사이트에서 ‘고마워요 문재인’ 캠페인을 진행한 누리꾼에게 직접 감사 인사를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셀카봉으로 사진을 찍는 모습./청와대 공식 트위터 계정

문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셀카봉’으로 직접 찍은 영상과 함께 “‘#고마워요 문재인’ 취임 100일 최고의 선물입니다. 제가 더 고맙습니다”라는 메시지를 올렸다.

 

문 대통령은 “앞으로도 더 많은 시간들도 국민 여러분과 함께 가겠습니다”라며 “‘#국민여러분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라고 썼다.

 

영상 속 문 대통령은 ‘셀카봉’ 사용이 익숙치 않은 듯 송인배 제1부속비서관의 도움을 받아 동영상을 촬영했다.

 

이날 주요 포털 사이트의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는 하루 종일 ‘고마워요 문재인’이라는 키워드가 상위권에 올랐다. 유명 인터넷 커뮤니티 이용자들을 중심으로 누리꾼들이 포털 사이트 검색창에 ‘고마워요 문재인’을 입력하는 캠페인을 벌인 것이다. ‘고마워요 문재인’ 키워드는 취임 100일 기자회견이 열린 오전 11시를 기점으로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차지한 후, 오후 한동안 1위 자리를 유지했다.

 

해당 캠페인에 여야는 엇갈린 반응을 내놨다. 더불어민주당 김현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이번 회견에 국민은 ‘고마워요 문재인’이라는 문구로 화답했다”며 “민주당은 대통령 취임 100일을 맞아 뜨거운 지지와 성원을 보내주신 국민께 머리 숙여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반면 자유한국당 강효상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문재인 정부 지지 세력의 선동에 포털 검색어 순위가 순식간에 점령되는 모습이 국민에게 고스란히 드러난 것”이라며 “그동안 논란이 됐던 검색어 순위의 기획조작설이 사실로 확인됐다. 열성 지지자 자신들은 놀이라고 하지만 실체는 여론조작”이라고 비판했다.

 

국민의당 양순필 수석부대변인도 “이번에 ‘고마워요 문재인’이 순식간에 포털 검색어 1위에 오른 것은 정치적 의도를 가진 특정 세력이 마음만 먹으면 온라인 여론을 얼마든지 조작할 수 있다는 것을 여실히 보여준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에게는 대선 후보 시절 좋지 않은 ‘양념의 추억’이 있다. 오늘 벌어진 일은 또 한 번 그때의 나쁜 기억을 떠올리게 할 뿐이다”라고 말했다.

 

<이효상 기자 hslee@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