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경찰청장 “전두환-노태우
경비 인력, 내년까지 모두 철수”

by경향신문

경찰이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에 대한 경찰 경비 인력을 내년까지 완전히 철수하기로 했다.

 

이철성 경찰청장은 21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한) 경비 인력을 올해 20% 감축하고, 내년까지 전부 철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군인권센터와 민주화실천가족운동협의회 등 시민단체들은 지난 17일 두 전직 대통령의 사저 경호에 경찰력 투입을 중단하라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을 냈다. 이 청원에는 21일 현재 1만1000여명이 동의했다.

 

이에 대해 이 청장은 “(경찰의 경호는) 전직 대통령 예우에 관한 법률에 의해 하는 것”이라며 “행정안전부에서도 전직 대통령들이 갖고 있는 정보의 중요성과 신변 안전 여부에 따른 사회적 혼란 등 때문에 유보적인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국민 청원이 나왔지만 (경호를) 안 하려면 국민 의견과 정책 결정이 맞아 법 개정에 의해 안 하는 것이 맞다고 본다”면서 “그와 별도로 국민 여론도 있고 해서 경호 인력을 반으로 줄였고 경비는 내년까지 다 철수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 청장은 두 전직 대통령 경호에 드는 비용이 연간 9억원 가량이고 경력 80여명이 투입된다는 시민단체들의 지적에 대해 “그건 경비부대 인력이고 경호는 10명에서 5명으로 절반으로 줄인 상태”라고 설명했다.

경찰청장 “전두환-노태우 경비 인력,

<선명수 기자 sms@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