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비즈 ]

"이렇게 만들어진 거였네?"알고 보면 더 감동적인 포르쉐 심벌의 탄생 이야기

by모빌리티그라운드

오늘날, 포르쉐의 심벌은 세계에서 가장 인기 있는 트레이드마크 중 하나다. 1952년 이후, 포르쉐의 심벌은 주펜하우젠에서 생산되는 모든 스포츠카와 함께했다. 어떻게 이 문장에 대한 아이디어가 생겼을까? 그 흔적을 찾아 1950년대 뉴욕으로 거슬러 올라가 보자.

전 세계적으로 가장 친숙한 심벌인 포르쉐의 로고는 1952년 처음으로 포르쉐 스포츠카에 부착되었다. 독일 슈투트가르트의 문장에서 영감을 받아 만든 심벌은 중앙에 말을 두고 황금 방패의 윤곽으로 테두리를 두른 것이 특징이다.


도시 이름 위에는 뷔르템베르크-호엔촐레른(Württemberg-Hohenzollern)주를 상징하는 레드, 블랙 컬러 그리고 양각의 뿔로 둘러싸여 있다. 무엇보다 포르쉐 레터링이 가장 상단에 위치해 아래의 말을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우리가 아직 포르쉐 심벌에 대해 잘 모르는 것은 고품질을 어떻게 유지하고 있는지다. 모든 포르쉐 스포츠카의 후드에는 1948년부터 포르쉐 레터링이 들어간다. 포르쉐 356에 진짜 트레이드마크를 넣으려고 했지만 3년간 할 수 없었다.


1951년 3월, 포르쉐와 슈투트가르트의 의사이며 포르쉐의 고객인 오토마 돔닉(Ottomar Domnick)은 디자인 대회가 열리는 독일 아트 아카데미를 통해 1,000개의 도이치 마크를 만나게 된다. 하지만 어떤 디자인도 마음에 들지 않았다. 그리고 포르쉐 심벌에 대한 아이디어는 독일에서는 거리가 먼 미국 뉴욕에서 나왔다.​

맥스 호프만(Max Hoffman)이 마무리

최종적으로 호프만 자동차를 소유했던 오스트리아 태생 사업가 맥스 호프만이 이를 마무리한다. 호프만은 유럽 스포츠카 수입을 전문으로 했으며 이미 자동차 업계에서 유명한 사람이었다. 최고의 건축가 프랭크 로이드 라이트(Frank Lloyd Wright)가 디자인한 그의 전시실에서 그가 보여주는 것은 무엇이든 보통 미국 도로에서 대 유행을 하게 된다.


포르쉐 356을 미국 시장에 내놓은 후, 그는 뉴욕 왓킨스 글렌에서 열린 콩쿠르 델레강스에서 가장 재미있는 자동차 부문에서 상을 받게 된다. 하지만 탐미주의자들은 이 차에서 더 많은 잠재력을 보게 된다. 1951년 말 뉴욕에서 열린 페리 포르쉐(Ferry Porsche)와의 비즈니스 만찬에서, 호프만은 이 주제를 다시 꺼내든다. 시각적으로 매력적인 품질의 심벌이 필요하다. 이 심벌은 더 많은 정체성을 이야기하는 상징이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의 이야기가 다시 포르쉐 심벌에 대한 논의를 시작하게 만들었다. 1951년 12월 27일, 페리 포르쉐는, "'Porsche'와 슈투트가르트 문장 또는 유사한 것이 들어간 스티어링 휠 허브"이라고 적었다.


독일로 돌아온 그는 포르쉐 디자이너 프란츠 크사퍼 랭스피에(Franz Xaver Reimspieß) 에게 포르쉐의 뿌리뿐만 아니라 제품의 품질과 역동성을 상징적으로 반영하는 트레이드마크를 디자인하라고 의뢰한다.​

진화의 다섯 번째 스테이지

그 결과는 오늘날까지 살아 이어지고 있다. 1952년 포르쉐 356 스티어링 휠 허브에 이 심벌이 처음 등장했고, 1954년에는 포르쉐 후드에, 1959년에는 허브 캡에도 이 심벌이 사용되기 시작했다. 이제 다섯 번의 진화를 마친 심벌은 현대적인 모습으로 변하며 사소하게 변경되긴 했지만, 여전히 포르쉐가 전하고 싶었던 본질은 절대 잃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