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어부지리 본선 진출'…신태용호 때이른 헹가래 비난 속출

by머니투데이

'어부지리 본선 진출'…신태용호 때이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한국 대 우즈베키스탄 경기에서 0대0 무승부로 경기를 마치고 신태용 감독을 헹가래 치고 있다/사진=뉴스1

이란과 시리아의 무승부로 '어부지리' 러시아월드컵 본선에 진출한 한국 축구 대표팀이 이란과 시리아 경기가 채 끝나기도 전에 자축하는 모습을 보여 축구 팬들의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6일(한국시간) 한국은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분요드코르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즈베키스탄과의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10차전 원정 경기에서 득점없이 0-0 무승부로 경기를 끝냈다.

 

승점 15점이었던 한국은 이란과 시리아의 경기 결과에 따라 월드컵 본선 직행 티켓을 따느냐 마느냐가 달라지는 상황이었다. 한국이 본선 직행하려면 이란이 시리아에 이기거나 두 팀이 비겨야 했다.

 

이란이 시리아에 2-1로 이기고 있었지만 경기는 여전히 진행 중이었다. 하지만 신태용 감독은 이란과 시리아의 경기가 끝나기도 전에 선수들에게 본선 진출 사실을 알렸고 선수들은 신 감독을 헹가래치며 즐거워했다. 신 감독은 기자들과 인터뷰까지 했다.

 

하지만 이란과 시리아의 경기는 추가시간이 주어지면서 계속됐다. 더구나 시리아는 추가시간에 동점골을 터뜨렸다. 시리아가 한 골만 더 터뜨리면 순식간에 한국이 조 3위로 떨어져 월드컵 본선 직행이 무산되는 순간이었다. 축구팬들이 피를 말리며 속을 끓이고 있던 시간에 한국축구대표팀은 때이른 축포를 터뜨리고 있었다.

 

다행히 추가시간에 시리아가 더 이상 골을 넣지 못하면서 한국은 본선 진출했지만 하마터면 한국축구의 흑역사가 될 뻔했다. 축구팬들은 한국축구대표팀의 이른 자축이 신중하지 못한 판단이었다고 지적했다.

 

축구 팬들은 "월드컵 본선 진출 당했다", "아직 정신 못차렷다", "부끄러움도 없어서 후안무치란 말이 딱 맞는다", "시리아가 역전골 넣어서 희대의 코미디 만들었어야 했다", "1골도 넣지못하고 헹가래는 민망한 줄 알아라"는 등 비난을 쏟아냈다. 하지만 한 축구팬은 위성중계의 시간차 때문에 해프닝이 일어났을 뿐 신 감독이 본선 진출에 대해 인터뷰할 때는 이란과 시리아의 경기가 끝나있었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신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나만 마지막쯤 알았다. 선수들은 몰랐다. 처음에는 2-1로 (이란이)이기고 있다고 들었는데 나중에 2-2가 됐다.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해서 많이 긴장했다"고 가슴을 쓸어내렸다.

 

한지연 기자 vividhan@m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