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비즈 ]

이웃집 남는 전기 ‘에너지포인트’로 싸게 산다

by머니투데이

과기정통부-한전, 블록체인 기반 이웃 간 전력거래·전기차 충전 서비스 구축 완료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한국전력공사(이하 한전)와 함께 ‘블록체인 기반 이웃간 전력거래·전기차 충전 서비스’ 구축을 마쳤다고 5일 밝혔다.

 

‘블록체인’은 중개기관 없이 높은 신뢰성이 필요한 온라인상 계약을 실시간으로 안전하게 처리하도록 돕는 기술, ‘이웃 간 전력거래’는 주택이나 상가건물에 설치된 소형 태양광 발전기로 생산한 전력중 남는 전력을 한전의 중개를 통해 가까운 이웃에게 판매하는 방법이다. 이는 송·배전에 따른 전력 손실을 줄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주로 가상화폐와 결제 등 금융 서비스에서 많이 적용되던 블록체인 기술은 최근 스마트그리드(지능형전력망), 콘텐츠, 유통 등 다양한 분야로 확산되고 있다.

 

지난해 정부는 이웃 간 전력거래가 가능한 기준을 마련하고 수원 솔대마을, 홍천 친환경에너지타운 2개 지역에서 실증사업을 추진했다.

 

현재는 프로슈머(개인 전력 생산자)가 소비자의 사전 동의를 구한 후 한전에 이웃 간 전력거래를 신청하면, 한전이 거래 가능여부 및 소비자 전기요금, 거래가격 등을 검토한 후 1년 단위로 협약을 체결해 거래가 이뤄지는 형태다. 거래비용은 한전의 전기요금으로 정산한다.

 

이로 인해 프로슈머와 소비자 간의 신속한 매칭이 어렵고, 월단위의 단순 전기요금 상계를 통한 정산으로 거래의 실시간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있었다.

 

이번에 구축한 ‘블록체인 기반 이웃 간 전력거래·전기차 충전 서비스’는 블록체인 기반 전력거래 플랫폼을 통해 실시간으로 최적의 프로슈머와 소비자를 매칭하고 비트코인과 같은 ‘에너지포인트’로 즉시 거래할 수 있다.

 

과기정통부 측은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스마트계약서를 활용해 프로슈머와 소비자 간 거래 과정에서 적합한 가격을 매칭해 주고, 계약과 정산 서비스를 보다 빠르게 진행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에너지포인트는 전기요금 납부 외 현금으로 환급받거나, 전기차 충전소에서 지급결제수단으로 활용할 수 있다. 프로슈머, 소비자, 한전, 전기차 충전소 등이 함께 참여하는 블록체인을 통해 전력거래, 전기차 충전 과정과 ‘에너지포인트’ 거래내역이 투명하고 효율적으로 관리된다.

 

이달부터 한전의 인재개발원 내 9개 건물과 서울 소재 2개 아파트 단지를 대상으로 운영될 이 서비스는 관련 성과를 바탕으로 실증 지역을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 최영해 인터넷융합정책관은 “이번 시범사업은 블록체인이 가진 탈중개성, 효율성 등 다양한 장점들이 부각됐다”며 “이를 통해 국민들의 전기요금 부담이 완화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웃집 남는 전기 ‘에너지포인트’로
이웃집 남는 전기 ‘에너지포인트’로
이웃집 남는 전기 ‘에너지포인트’로
이웃집 남는 전기 ‘에너지포인트’로
이웃집 남는 전기 ‘에너지포인트’로
이웃집 남는 전기 ‘에너지포인트’로

류준영 기자 jo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