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구글 알파고 '랭킹1위' 커제9단 제압.."적수가 없다"

by머니투데이

'세계 1위' 커제 자존심 버린 실리 바둑에도 '敗'…알파고 '신선의 수' 극찬 

구글 알파고 '랭킹1위' 커제9단 제

'세계 랭킹 1위' 중국의 커제 9단이 23일 저장성 우전의 인터넷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진행된 구글 AI(인공지능) 알파고와의 바둑 대결 제1국이 끝난 후 아쉬운 듯 바둑판을 바라보고 있다./ 사진=유튜브 중계 화면 캡쳐

'세계 랭킹 1위' 커제 9단도 AI(인공지능) 알파고의 적수가 되지 못했다. 알파고는 이세돌 9단과의 경기 1년 만에 진행된 커 9단과의 바둑 대결에서 속도와 전술 모든 부분에서 압승을 거뒀다. 1년 새 '몸'과 '머리' 모두 무섭게 성장했다는 평가다. 

 

구글 딥마인드는 23일 중국 저장성 우전의 인터넷 국제컨벤션센터에서 '바둑의 미래 서밋'(The Future of Go Summit)을 개최, 알파고와 커제 9단의 바둑 대국을 진행했다. 결과는 289수 만에 알파고의 백 1집 반 승. 속도와 전술 모든 면에서 알파고가 압도적 승리를 거뒀다.

 

첫 대결인 이날 대국에서 커 9단은 기존에 자신이 두던 방식을 버리고 극적인 실리바둑을 진행했다. 세계 랭킹 1위의 자존심까지 접고 방어전에 나섰던 것. 그러나 알파고는 여유롭게 커 9단을 따돌렸다.

 

알파고는 10수부터 파격적인 수를 두며 판을 흔들기 시작했다. 커 9단은 경기 중 자주 머리를 감싸쥐거나 쥐어뜯는 등 괴로운 모습을 보였다. 주어진 시간을 모두 써가며 신중하게 수를 뒀지만 초반부터 기운 전세를 돌리기엔 역부족이었다.

 

지난해보다 인간에게 유리한 조건이었음에도 제1국은 알파고의 압승으로 끝이 났다. 이번 대국의 제한시간은 각자 3시간. 초읽기는 60초씩 5회가 주어졌다. 이 9단과의 대국 때는 제한시간이 2시간. 초읽기는 60초씩 3회였다. 커 9단은 이 9단보다 생각할 시간이 더 많았던 것.

 

경기를 지켜본 업계 관계자들은 1년 새 알파고가 놀라울 정도로 진화했다는 평가다. AI의 두뇌와 몸에 해당하는 SW(소프트웨어)와 HW(하드웨어) 모두 비약적으로 발전했다는 것. 

 

이날 알파고는 빠른 연산 속도와 남다른 창의성을 보였다. 알파고는 1년 전 대국에서 이 9단과 비슷하게 시간을 썼지만 이번에는 달랐다. 커 9단이 고심 끝에 한 수를 놓으면 1분도 채 안 돼 대응했다. 경기가 후반부에 들어선 오후 2시40분. 알파고가 가진 시간은 2시간10분인데 커 9단이 가진 시간으로 43분에 불과했다.

 

이는 구글이 AI를 위해 자체 개발한 칩셋 'TPU'(텐서플로세서유닛) 기반의 서버를 썼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진행된 이 9단과의 경기에서도 구글은 TPU 칩셋 기반의 서버를 사용함으로써 연산 속도가 타사 칩을 사용하는 HW 대비 수십배 이상 빨랐다. 구글은 앞서 진행된 개발자회의 '구글 I/O 2017'에서 TPU 2세대를 발표한 바 있다. 새로워진 알파고 2.0에는 이를 활용, 연산 속도와 효율이 큰 폭으로 향상됐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SW도 급격한 진화를 이뤘다. 딥마인드에 따르면 알파고는 현재 인간의 기보를 보고 학습하는 것이 아닌, 스스로 바둑을 두며 공부하는 단계에 진입했다. 데이터 없이 스스로 생각해 자신만의 전술을 만든 것. 실제로 알파고는 이날 기존의 프로 바둑기사들이 두지 않는 새로운 수를 선보이며 커 9단을 혼돈 속에 빠뜨렸다. 인간 고유의 것으로 여겨지던 '창의성', '독창성'에 대한 개념까지 흔들고 있는 것.

 

바둑계에서는 이미 알파고의 게임을 '계산'이 아닌 '예술'로 평가하고 있다. 이날 완패를 당한 커 9단 역시 전일 진행된 인터뷰에서 "알파고가 쓰는 수는 '신선의 수'"라고 표현한 바 있다.

 

한편 알파고와 커 9단의 대국은 이날이 첫번째 경기로 오는 25일과 27일 각각 2번째, 3번째 대국을 진행한다. 25일에는 인간 바둑기사 5명이 합심해 알파고에 대항하는 단체전, 인간과 알파고가 팀을 이뤄 대결을 벌이는 복식전 등이 진행된다. 

 

이해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