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성추행 피소당한 '호식이 두 마리 치킨' 회장, 과거 80억 탈세 혐의

by머니투데이

성추행 피소당한 '호식이 두 마리 치

호식이 두 마리 치킨' 최호식 회장/사진=연합뉴스TV '성공다큐-정상에 서다' 캡쳐

'호식이 두 마리 치킨'의 최호식 회장(63)이 강제추행 혐의로 피소된 가운데, 과거 수십억원대 조세포탈 혐의로 검찰에 고발된 행적이 눈길을 끈다.

 

2012년 대구지방국세청은 '호식이 두 마리 치킨'의 최 회장을 80억원 상당의 소득세와 부가가치세를 탈루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조세포탈)로 대구지검 서부지청에 고발했다.

 

당시 대구지방국세청은 '호식이 두 마리 치킨'이 소득세를 줄이기 위해 매출 장부를 조작해 거래 실적을 줄이는 방법을 썼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또 거래업체에서 물건을 사고팔 때 세금계산서를 고의로 받지 않아 부가가치세를 줄인 규모도 상당하다고 주장했다.

 

고발 이후 진행 상황은 알려지지 않았다.

 

한편 5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호식이 두 마리 치킨'의 직원 20대 A씨(여)가 최근 최 회장을 성추행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A씨는 3일 오후 6시쯤 서울 청담동의 한 호텔 음식점에서 최 회장과 단둘이 식사를 하다 최 회장이 부적절한 신체접촉을 하는 등 성추행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이후 최 회장과 식당 인근의 호텔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주변에 있던 행인에게 도움을 요청했고, 호텔에서 빠져나오자마자 경찰서로 향해 최 회장을 고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5일 A씨에 대한 조사를 진행한 뒤 이후 최 회장을 불러 정확한 사실 관계를 조사할 예정이다. 최 회장 측은 성추행 의혹에 대해 "A씨가 어지럽다고 해 호텔을 잡아주려고 했을 뿐"이라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머니투데이 이슈팀 심하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