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피카소부터 쿠사마 야요이까지…전 세계 아트호텔 5곳

by뉴스1

피카소부터 쿠사마 야요이까지…전 세계

더 세인트 레지스 싱가포르에 전시된 피카소 작품들© News1

최근 주로 휴식을 위해 찾던 호텔이 문화예술의 명소로 변신하고 있다. 로비 등 내부공간에 회화, 설치미술 등 다양한 장르의 예술 작품을 전시해 마치 유명 갤러리에 온 듯한 경험을 선사한다.

 

전 세계 호텔 검색 사이트 호텔스컴바인이 특별한 예술 작품을 보유한 전세계 호텔 5곳을 선정해 23일 소개했다.

대한민국 인천, 파라다이스시티

피카소부터 쿠사마 야요이까지…전 세계

파라다이스시티에 전시된 쿠사마 야요이의 '노란호박'. 호텔스컴바인 제공.© News1

올해 인천 영종도에 문을 연 파라다이스시티는 다양한 어린이 시설로 가족 여행객에게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호텔 로비에 비치된 유명 예술작품으로도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로비에 들어서면 그리스 신화 속 날개 달린 신마 '페가수스'가 조형작품으로 재현된 데미안 허스트 작가의 작품인 '골드 레전드'가 눈에 띈다. 다른 한 쪽엔 반복되는 점무늬 그림으로 유명한 일본의 설치미술가 쿠사마 야요이의 '노란 호박'이 있다. 쿠사마 아요이가 예술을 통해 환각 증세, 점과 그물에 대한 강박증을 치유했다고 전해진다.

미국 뉴욕, 그래머시 파크

피카소부터 쿠사마 야요이까지…전 세계

르네상스 시대와 현대적인 가구가 어우러진 그래머시 파크. 호텔스컴바인 제공.© News1

미국 뉴욕에 있는 그래머시 파크는 2006년 호텔 건축가 이안 슈레거에 의해 깔끔한 분위기의 부티크 호텔로 재탄생했다. 객실 전체가 고급스러운 초록, 빨강, 파란색으로 꾸며졌으며 로비 등의 공간은 화려한 샹들리에와 르네상스 시대 및 현대적인 가구가 어우러져 차별화된 분위기를 자아낸다. 또 이 호텔의 소유자이자 영화감독 겸 화가인 줄리앙 슈나벨이 직접 큐레이션한 참신한 미술작품들을 호텔 곳곳에서 감상할 수 있다. 호텔 투숙객에게만 주어지는 특권인 뉴욕 유일의 사유지 공원 '그래머시 파크'에서 호젓한 산책도 즐겨보자.

싱가포르 오차드, 더 세인트 레지스 싱가포르

피카소부터 쿠사마 야요이까지…전 세계

곳곳에 유명 작가들의 작품들이 비치된 더 세인트 레지스 싱가포르. 호텔스컴바인 제공.© News1

싱가포르의 쇼핑 명소인 오차드 로드 인근에 더 세인트 레지스 싱가포르가 있다. 호텔 로비에 들어서면 2001년 베니스 비엔날레 싱가포르관 대표 작가로 선정된 첸 거 찬(Chen Ke Zhan)의 대형 회화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와인 등 주류를 즐길 수 있는 애스터 바(Astor Bar)의 벽면엔 파블로 피카소 작품인 '투우사' 시리즈도 전시돼 있다. 이밖에 호텔 프레지덴셜 스위트에는 마르크 샤갈, 마크토비의 작품 비치돼 있어 유명 갤러리에서 머무는 듯한 느낌을 경험할 수 있다.

스페인 마드리드, 바르셀로 토레 데 마드리드

피카소부터 쿠사마 야요이까지…전 세계

마드리드만의 문화가 담긴 작품들을 만날 수 있는 바르셀로 토레 데 마드리드. 호텔스컴바인 제공.© News1

스페인 마드리드 위치한 바르셀로 토레 드 마드리드는 2017년 마드리드를 찾아야 할 10가지 이유 중 하나로 선정된 호텔이다. 스페인 출신 디자이너 하이메 아욘이 작업해 마드리드의 상징 호텔로 새롭게 부상했다. 호텔 입구에 들어서면 산딸기를 먹는 곰 조각상이 투숙객을 맞이한다. 마드리드만의 문화, 역사, 예술을 현대적인 방식으로 풀어낸 작품들도 호텔 곳곳에서 찾아볼 수 있다. 또 개별 객실 역시 감각적이고 화려한 색감의 가구들로 꾸며져 편안함 이상의 생동감 있는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아르헨티나 사카를로스데바릴로체, 엘 카스코 아트

피카소부터 쿠사마 야요이까지…전 세계

호텔 내 475개의 예술작품을 보유한 엘 카스코 아트. 호텔스컴바인 제공.© News1

아르헨티나의 휴양도시, 산카를로스데바릴로체에 위치한 엘 카스코 아트에선 깨끗한 남미의 호수, 수백 개의 예술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호텔 내에는 475개의 예술작품 및 아르헨티나 예술 조각품들이 자리하고 있는데, 중복되는 작품을 보기 어려울 정도로 다채로운 예술작품이 이 호텔의 자랑거리다. 또 하나의 예술작품이 있다면 바로 파타고니아의 나우엘우아피(Nahuel Huapi) 호수, 그리고 남미의 알프스라고 불리는 바릴로체의 풍경이다. 때 묻지 않은 자연이 주는 신선함을 선사한다.

 

(서울=뉴스1) 윤슬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