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수상한가수' 허영지,
테이크 장성재 등장에 눈물 쏟은 이유

by뉴스1

'수상한가수' 허영지, 테이크 장성재

'수상한 가수' 방송 캡처 © News1

가수 허영지가 데뷔 하기 전 자신의 노래선생님이었던 테이크 장성재의 등장에 눈물을 쏟았다.

 

26일 tvN '수상한 가수'에선 전세와 올레에 이어 세 번째 복제가수로 치즈케이크가 등장했다. 복제가수로 개그맨 이용주와 황제성이 등장했다. 진짜가수 치즈케이크는 판정단 중에 허영지를 알고 있다고 밝혀 그녀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에 허영지는 "누군지 알 것 같다. 진짜 뵙고 싶었다"며 눈물이 그렁그렁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치즈케이크의 무대가 펼쳐졌다. 이선희의 '그 중에 그대를 만나'를 선곡했고 남성듀오 치즈케이크는 마성의 화음을 자랑하며 판정단의 마음을 흔들었다. 노래를 듣던 허영지는 "선생님이 확실하다"고 밝히며 눈물을 보였다.

 

이어 올레가 전세에 이어 치즈케이크까지 꺾으며 살아남았다. 이에 치즈케이크는 자신들의 정체를 공개했다. 그들은 2003년 데뷔해 인기를 모은 그룹 테이크로 현재는 장성재와 신승희 두 명의 남성듀오로 활동하고 있다. 테이크는 당시 2집이 잘되면서 중국활동까지 했지만 소속사 사정이 안좋아지면서 원년멤버 네 명이 아닌 결국 두 명만으로 활동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에 테이크의 장성재가 등장하자 허영지는 눈물을 펑펑 쏟았다. 장성재는 허영지가 데뷔하기 전에 노래 레슨을 해준 적이 있다고 밝혔다. 그녀는 "선생님을 만난게 제가 노래를 처음 시작할 때였다. 그때 개인적으로 힘든 일이 많았다. 단체 클래스였는데 한 명 한 명 다 예뻐해 주시고 자식처럼 챙겨주시곤 했다"고 눈물을 흘렸다. 이어 테이크가 활동을 할 때 챙겨보면서 멀리서 응원을 했다고 털어놨다.

 

이에 장성재는 허영지와 만났던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허영지의 부모님이 딸의 미래에 대해 걱정이 많았다며 "그때 영지의 춤과 노래를 보았고 ‘다른 사람은 모르겠지만 이 친구는 꼭 될거다’라고 말씀드렸다"며 당시 허영지의 재능을 아꼈다고 털어놨다.

 

이어 허영지는 눈물을 흘리며 무대에 올라갔고 노래선생님이었던 장성재와 감격의 포옹을 나누었다. 장성재는 "잘돼서 너무 기쁘다"며 제자를 응원했다. 보컬선생님 장성재와 멀리서 선생님의 활동을 응원해 왔던 제자 허영지의 눈물어린 재회가 안방에 뭉클함을 선사했다.

 

(서울=뉴스1) 윤정미 기자 = galaxy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