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부부싸움부터 육아까지"… '미우새' 손태영이 밝힌 권상우와 결혼 생활

by뉴스1

"부부싸움부터 육아까지"… '미우새'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 News1

손태영이 남편 권상우와의 결혼 생활을 솔직하게 이야기했다.

 

29일 오후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는 배우 손태영이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했다. 손태영은 남편 권상우와 결혼 생활에 대해 가감 없이 밝혔다.

 

신동엽이 손태영에게 "'미우새'에 출연한다고 했을 때 남편의 반응이 어땠냐"고 묻자 손태영은 "권상우가 '나 집에만 있는 남자라고 해줘'라고 하더라. 그건 아닌 것 같다"고 폭로했다. 또한 손태영은 결혼 10년 차인데 남편이 너무 집돌이라며 "저녁을 먹고 들어와도 된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손태영은 남편과 부부싸움을 하기도 한다고 밝혔다. 손태영은 "크게 싸우는 거는 2년에 한 번 정도다. 거의 사소한 거다. 내가 해외 촬영을 갔다가 많이 아픈 적이 있는데 돌아오는 날 1박 2일로 골프를 치러 가는 거다. 아프다고 미리 말했는데 화가 나서 답장도 안 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또 "부부싸움을 할 때인데 여자들은 싸우는 이유를 짚고 넘어가길 원하지 않나. 근데 권상우는 자기가 잘못하면 말을 안 한다. '아잉 사랑해'라고 하면서 넘어가려고 한다"고 했다. 그렇지만 평소에 육아를 적극적으로 도와준다며 남편을 칭찬하기도 했다.

 

또한 손태영이 남편 권상우에게 섭섭했던 적이 있다고 털어놨다. 그는 "그런데 권상우가 어떤 인터뷰에서 '다음에는 서로에게 다른 사람을 만날 기회를 주는 게…'라고 하더라. 섭섭했다. 말만이라도 다음 생에 함께하겠다고 해줬으면 좋겠다"고 솔직한 마음을 털어놨다.

 

토니는 강남과 샘 오취리, 샘의 가나 친구들과 함께 '흥 파티'를 즐겼다. 샘은 가나에서 평소에 즐겨 먹는 음식인 졸로프를 해주겠다고 말했다. 졸로프는 서아프리카 지역 전통 요리로 토마토, 양파, 고기, 마늘, 고추 등이 들어갔다. 샘은 "한국의 김치볶음밥과 비슷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음식에는 고추가 다량 들어가 토니와 강남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윽고 졸로프가 완성됐고 토니와 강남, 가나 친구들은 "맛있다"는 평을 하며 그릇을 비웠다.

 

밥을 먹은 뒤 다섯 사람은 한옥 노래방으로 향했다. 이들의 흥은 대단했다. 가나 친구들은 타악기를 치며 '강남스타일', '런 투 유' 등 신나는 노래를 연이어 불렀다. 하지만 토니는 금세 체력이 떨어져 널브러졌고, 지치지 않은 가나 친구들을 보고 혀를 내둘렀다. 신동엽 역시 술도 먹지 않고 흥을 폭발시키는 가나 친구들을 보고 신기해했다.

 

박수홍은 아버지와 함께 부친의 고향인 울릉도로 여행을 떠났다. 부친의 '여사친'(여자 사람 친구)이 운영하는 숙소에 짐을 푼 두 사람은 낚시를 하기 위해 바다로 향했다. 박수홍과 부친은 맑은 바다에서 뜰채를 이용해 해수어를 낚았다. 박수홍은 연이어 물고기를 낚아 '어복'을 자랑했다. 승부욕이 발동한 박수홍의 부친 역시 고기를 낚으며 낚시를 즐겼다.

 

낚시를 마친 두 사람은 약소 고기를 파는 식당으로 향했다. 그곳에는 박수홍 부친의 동창들이 자리해 있었다. 박수홍은 아버지 친구들을 반갑게 맞았다. 특히 이 자리에는 '여사친'들의 방문이 이어졌고, 박수홍 모친은 은근히 이를 신경 썼다. 하지만 곧 이들의 66년 우정을 인정했다. 숙소로 돌아온 박수홍의 부친은 아내에게 전화를 하며 "하늘 같이 땅 같이 사랑한다"고 해 '사랑꾼'다운 면모를 보였다.

 

김건모는 직접 밤을 삶아 까고 여기에 꿀을 넣어 '꿀밤'을 만들었다. 이는 선배 가수 양희은을 위한 것. 김건모는 드론을 띄워 양희은에게 진심을 담은 메시지까지 정해 그를 감동하게 했다. 하지만 이어지는 양희은의 잔소리에 김건모를 당황하게 했다. 이후 김건모는 페스티벌 무대까지 훌륭하게 마쳤다.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breeze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