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원걸→두 딸 맘"
'이방인' 5년차 주부 선예, 이렇게 삽니다

by뉴스1

"원걸→두 딸 맘" '이방인' 5년차

© News1 JTBC 캡처

선예가 5년 만에 방송에 출연했다. 5년 전 원더걸스를 떠나 결혼을 결심한 이유, 그리고 현재 선예의 삶을 보여줬다.

 

21일 밤 방송된 JTBC '이방인'에는 원더걸스 전 멤버 선예의 결혼 후 일상이 최초로 공개됐다.

 

선예는 지난 2013년 캐나다 교포 선교사 제임스 박과 결혼해 캐나다로 떠난 아이 둘을 둔 ‘5년 차 토론토 주부’다. 선예는 "측근들이 말해주길 내가 제임스를 만나고 밝아진 것 같다고 하더라. 내 어릴 때 밝은 모습이 눌려져있었는데 남편과 함께 있으면서 밝은 모습이 많이 나와서 (남편에게) 고맙다"고 말했다.

 

제임스는 "우리는 친구같은 부부다. 우리는 사귀자마자 방귀를 텄다. 선예도 그렇고 나도 그랬다. 재미있게 산다. 조금 더럽지만 재미있게 산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선예 부부의 큰 딸 은유양과 하진양은 늘 '엄마 아빠 최고'를 말하는 사랑이 넘치는 밝은 아이였다. 은유의 한 쪽 눈은 살짝 감겨 있었는데, 제임스박은 "은유가 아기 때 한쪽 눈을 못 떠서 너무 걱정이 컸다. 의사가 '큰 문제는 아니지만 시력이 조금 나빠질 수도 있다'고 했다. 계속 체크를 했는데 괜찮다고 하더라. 은유가 조금 컸을 때 쌍꺼풀 수술을 해도 된다고 하는데, 지금 너무 귀여워서 안 했다. 은유가 선택하게 하려고 한다"고 했다.

 

선예의 일상은 육아로 시작했다. 남편을 배웅하고 아이들의 식사를 만들었다. 밥투정을 하는 은유의 밥을 다 먹인 후 둘째 모유 수유를 했다. 여느 엄마들과 다르지 않은 모습이었지만, 무대 위에서 화려한 모습을 보여주던 과거 원더걸스 시절과는 너무나도 달라 눈길을 끌었다.

 

점심 시간이 되자 가족이 모두 모여 식사를 했다. 선예는 밥투정을 하는 둘쨰 딸을 돌보느라 식사를 제대로 하지 못 했다. 남편 제임스가 먼저 식사를 마친 후 육아를 전담했고, 그제야 선예가 수저를 들 수 있었다.

 

제임스는 육아에 익숙했다. 아이들을 위한 놀이기구가 되는 일명 '제임스 랜드' 놀이를 하며 집안에 웃음꽃이 끊이지 않게 했다.

"원걸→두 딸 맘" '이방인' 5년차

© News1 JTBC 캡처

저녁이 되자 선예와 절친한 서민정 가족이 집에 도착했다. 서민정과 남편은 두 사람의 러브스토리를 궁금해했다. 선예와 남편 제임스는 심각한 지진 피해를 입은 아이티에서 봉사활동을 하면서 만났다. 선예는 "활동하면서 기적적으로 5일 동안 휴식을 받았다. 그 기간을 기대하고 기다리고 있었다"고 말했다.

 

선예는 "어릴 때부터 자연스럽게 가수가 되고 싶었다. 가수의 꿈을 이루고 나니까 동시에 '그 다음에는 뭐지?'라는 생각이 들었다. 내 삶의 목표가 뭔지 스스로 되물었다. 힘들었던 시기에 오래 봉사활동한 지인으로부터 아이티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다. 그 언니의 이야기를 듣는 순간 '아이티에 가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렇게 열정이 차오를 때는 꼭 해야 하는 성격이다. 스케줄을 하면서 기다리다가 아이티에 가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제대로 치료도 못 받아서 죽어가는 아이들을 보면서 마음이 아팠는데 그 친구들에게 자연스럽게 나도 모르게 위로의 노래를 부르게 됐다. 내 목소리를 이렇게 쓸 수 있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고 무대에서의 기쁨과는 또 다른 기쁨을 느꼈다. 내 마음을 꽉 채워줬다. 아이티가 내 삶의 방향을 다시 잡아준 곳이어서 기억에 남는다. 거기서 남편도 만났다. 잊을 수 없는 곳이다"고 덧붙였다.

 

두 사람의 러브스토리도 공개됐다. 서민정의 남편은 "내가 알기로는 선예가 먼저 좋아했다"고 말해 선예를 당황하게 했다.

 

선예는 "남편이 먼저 작업을 걸었다. 다같이 한 숙소에서 묵는데 다른 사람들은 오고 가면서 인사를 하는데 혼자서만 인사 안 하고 가더라. 나쁜 남자 스타일이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제임스는 "원더걸스 선예가 온다고 들었는데 '유명하다'는 정도만 알았다. 재난현장에 연예인들이 와서 아이들이랑 사진만 찍고 떠나는 사람들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었다. 이미지 메이킹 때문에 온다고 생각했다. 선예는 만나자마자 'VIP 대우 필요없다. 똑같이 대해달라'고 하더라. 그래서 '특별하게 대우하지 말아야겠다'는 생각을 하니까 차갑게 대한 것 같다"며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내가 마음이 녹은 순간이 있었다. 콜레라 클리닉이 있었는데 엄청 위험한 곳이다. 갑자기 선예가 없어져서 찾아다녔는데 환자실에 있더라. 콜레라 클리닉 병동이 정말 장난이 아니다. 더럽고 냄새도 많이 나고 전염이 될 수도 있다. 선예가 그곳에 있더라. 선예가 눈물을 흘리면서 사람들의 몸을 닦아주고 안아주면서 엉엉 울고 있더라. 그떄는 정말 깜짝 놀랐다. 그 누구도 선뜻 하기 어려운 일이다"고 말했다.

 

또 선예는 고통에 몸부림치는 아이들을 위해 노래를 불러줬고, 아이들은 그런 선예의 곁에서 잠시나마 괴로움을 잊었다.

 

제임스는 "그때 확신이 들었다. 이 사람과 결혼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만난지 3일 만에 느낀 것이다. 나중에 들어보니 선예도 그런 생각을 했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선예는 "사실 말이 안 되는 일이다. 왠지 둘이서 앞으로 결혼생활을 할 것 같은 막연한 생각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제임스는 "선예가 편지를 주고 갔다. '당신을 아이티에서 만난 이유가 뭔지 모르겠지만 그것에 대해 더 고민을 해보겠다'고 했다. 그 이후에 나한테 계속 이메일을 보내더라. 자꾸 내 건강을 챙기더라. 그 후에 문자를 주고 받았고 서로 마음을 확인했다. '사랑한다'는 말은 선예가 먼저 했다"고 말했다.

 

제임스는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선예는 정말 멋진 여자다. 리더십도 있고 사랑할 수 밖에 없는 여자"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ich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