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이젠 비주얼 시대"…갤럭시S9 카메라 '달라진 기능들'

by뉴스1

슬로우 모션 영화촬영 가능…듀얼조리개 첫 탑재

"이젠 비주얼 시대"…갤럭시S9 카메

© News1 최진모 디자이너

(바르셀로나(스페인)=뉴스1) 이수호 기자 = 25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모습을 드러낸 삼성전자 '갤럭시S9'과 '갤럭시S9플러스(+)'는 확 달라진 카메라 기능을 자랑한다.

 

삼성전자는 왜 역대 갤럭시S 시리즈와 달리 이번 '갤럭시S9'에서 카메라에 초점을 맞췄을까. 그 이유는 최근의 변화하는 트렌드에서 찾을 수 있다. 과거와 달리 요즘 세대들은 말이나 글로 소통하지 않는다. 이모티콘이나 셀피와 GIF(움짤) 등을 통해 메시지나 자신의 감정을 전달하는 경향이 뚜렷하다. 이같은 경향은 5세대(5G)가 상용화되면 더 강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전자는 이런 '비주얼 커뮤니케이션' 시대에 발맞춰 카메라 기능을 강화했다고 설명한다. 갤럭시S9 시리즈는 고가의 방송장비나 고성능 카메라가 없어도 다양한 촬영이 가능하다. 유튜버 등 1인방송을 하는 사람들 외에도 인스타그램이나 별도의 앱을 통해 툴을 이용했던 '셀피 마니아'들에겐 최적의 툴이 될 수 있다.

 

'갤럭시S9∙S9+'은 일상에서 눈으로 지나치기 쉬운 순간들도 생생하게 촬영할 수 있다.

 

우선 1초당 960개 프레임을 촬영하는 '초고속 카메라(슈퍼 슬로우 모션)' 기능을 탑재해 눈으로 볼 수 없는 순간도 특별하게 기록해준다. 이는 기존 일반 촬영과 비교해 32배 빠른 것으로 약 0.2초 정도의 움직임을 약 6초 정도로 보여준다. 이같은 기능을 20번 연속으로 제공해 '나만의 슬로우 모션 영화'도 만들 수 있다.

 

특히, 피사체의 움직임을 인식해 자동으로 '슈퍼 슬로우 모션'으로 촬영할 수 있는 기능도 탑재했다. 지정된 영역 내에 움직임이 감지되면 자동으로 '슈퍼 슬로우 모션'이 촬영되며, 움직임 감지 영역의 크기와 위치는 사용자가 자유자재로 조절할 수 있다.

 

예컨데 꽃잎에 앉은 나비가 날아가는 순간이나 분수대에서 물이 나오기 시작하는 순간 등 사용자가 움직임을 인지한 후 셔터를 누르면 영상으로 남기기 어려운 순간도 누구나 손쉽게 촬영이 가능하다. 방송용 카메라에서나 가능하던 기능이 스마트폰에도 적용된 것이다.

 

빛이 없는 곳에서 빛을 발하는 '듀얼조리개'가 처음 탑재됐다. 후면 카메라는 1200만화소 수퍼 스피드 듀얼픽셀 이미지 센서를 탑재하고 있어, 저조도에서도 선명한 이미지를 얻을 수 있다. 카메라 렌즈가 얼마나 많은 빛을 받아들이는지를 나타내는 '조리개값'은 세계 최초로 F 1.5가 구현됐다. 여기에 F2.4 렌즈까지 '듀얼조리개'를 제공하므로 사람의 눈처럼 주변환경에 맞춰 촬영할 수 있다.

 

특히 갤럭시S9∙S9+는 주변밝기를 감지해 자동으로 조리개값을 조정해준다. 사용자가 직접 조리개값을 조정하며 촬영할 수 있는 프로 모드(Pro Mode)도 지원한다.

 

또하나의 혁신으로 불리는 AI 비서 빅스비는 카메라를 만나 더욱 강력해졌다. '갤럭시S9∙S9+'에 탑재된 '빅스비 비전'은 텍스트(번역 및 환율), 쇼핑, 음식, 메이크업, 와인, 장소 등 사용자가 원하는 모드를 선택한 후, 피사체에 카메라를 갖다 대면 실시간으로 사용자에게 유용한 정보를 제공한다.

 

기존에는 카메라로 사물이나 장소를 인식한 후 확인할 수 있는 정보 유형을 추천해주었다면, 피사체를 비추기전에 사용자가 원하는 정보를 미리 선택할 수 있다. 이를테면 해외여행 중에 '텍스트' 모드를 선택하고 낯선 메뉴판이나 길안내 표지판을 비추기만 하면 '빅스비 비전'이 언어를 인식하고, 스마트폰 기본 언어로 설정된 언어로 번역 결과를 보여준다. 해당국가의 언어를 몰라도 33개국 언어를 자동으로 번역해주며, 어떤 나라 언어인지 미리 설정하면 최대 104개국 언어까지 번역이 가능하다.

 

또 '음식' 모드를 선택하고 '갤럭시S9∙S9+' 카메라로 음식을 촬영하면 칼로리 정보와 레시피 정보를 제공한다. '메이크업' 모드에서는 '갤럭시S9∙S9+'로 인식한 인물이 메이크업을 가상으로 체험해볼 수 있으며, 사용한 화장품의 종류를 확인하고 바로 쇼핑몰로 연결해 주기도 한다. 이 기능은 네이버의 스노우에서도 개발되고 있지만, 별도 앱을 켜지 않고 카메라안에서 바로 사용할 수 있어 더욱 편리해졌다는 평가다.

 

lsh59986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