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김윤옥, 대선 직전 명품백 받았다 돌려주며 각서로 무마"

by뉴스1

논란 예상되자 반납 과정 기사화 무마 조건으로

"김윤옥, 대선 직전 명품백 받았다

이명박 전 대통령 부인 김윤옥 여사. 2016.1.22/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의 부인 김윤옥 여사가 대선을 앞둔 2007년 이 전 대통령 지지자로부터 명품백을 받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대선에서 논란이 일 것으로 예상되자 이를 돌려주는 과정에서 이 전 대통령 측이 상대에게 대가를 약속하는 각서를 썼다는 정황도 나왔다.

 

19일 서울신문은 이 전 대통령이 대선후보로 확정된 2007년 8월 김 여사가 서울의 한 호텔 중식당에서 여성 사업가 A씨에게 3000만원 상당의 에르메스 명품백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두 달 후인 그 해 10월 김 여사는 당시 사위에게 받은 1000만원 상당의 다른 명품백이 공개되며 논란이 일었다. 이에 김 여사는 A씨에게서 받은 명품백이 이 전 대통령이 대선을 치르는 과정에서 문제가 될 것이라고 우려해 A씨와 친분이 있는 성공회 B신부를 통해 명품백을 돌려줬다.

 

보도에 따르면 이후 대선이 임박한 그 해 12월 미국 뉴욕의 한 교민신문 기자는 이런 의혹을 접하고 취재에 나섰다. 당시 이 전 대통령의 측근이던 정두언 전 의원 등 캠프 관계자들은 이런 의혹이 기사화되는 것을 막기 위해 또다른 뉴욕의 여성 사업가 B씨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이 전 대통령의 지지자인 B씨는 당시 서울에 인쇄·홍보 회사를 설립해 이 전 대통령 측의 홍보물 일부를 담당했다. 이 전 대통령 측은 B씨에게 지급할 돈의 일부인 2800만원을 기자에게 지급해 사건을 무마하고, B씨에게는 대선 이후에 편의를 봐주겠다는 각서를 쓴 것으로 알려졌다.

 

언론에 공개된 확인서 형식의 각서에는 대선 직전인 2007년 12월6일 작성됐다. 'B씨의 회사에 사업 물량을 우선적으로 배정해줄 것을 확인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당시 MB 캠프 전략기획본부장인 정 전 의원 측 관계자인 송모씨가 서명했다.

 

이 밖에도 김 여사는 이 전 대통령이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으로부터 받았다는 20억여원 중 5억원을 받았다는 의혹이 있다. 또 10만달러의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받았고 다스 법인카드로 4억원을 사용한 의혹도 있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의 신병 처리 방향이 결정된 후 김 여사를 직접 조사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서울=뉴스1) 문창석 기자 themoon@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