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히든싱어5' PD "원조가수 강타 탈락? 상상도 못 했다"

by뉴스1

'히든싱어5' PD "원조가수 강타

JTBC '히든싱어5' 방송 화면 캡처 © News1

'히든싱어5' 김희정 PD가 첫 방송 후일담을 전했다.

 

18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방송된 JTBC '히든싱어5'는 전국유료가구 기준 시청률 5.481%를 기록했다. 이는 전작 '슈가맨2'의 마지막 방송이 기록한 3.210%를 훌쩍 뛰어넘은 것은 물론 전 시즌 '히든싱어4' 첫방보다도 높은 시청률이라 눈길을 끈다.

 

이와 관련 '히든싱어5' 김희정 PD는 18일 뉴스1에 "어제 축구 경기도 있고 해서 5%대 시청률을 예상하지 못했다. 우리 팀에게도 '시청률에 연연하지 말고 스타트 잘 끊는 걸 목표로 하자'고 했는데 많은 분들이 봐주셔서 감사할 따름이다. 방송을 보고 지인들이 메시지를 많이 보냈다. '히든싱어'를 많이 기다린 것 같다"며 높은 시청률을 기록한 이유를 추측했다.

 

'히든싱어5'는 전 시즌이 끝난 뒤 3년 만에 돌아왔음에도 시청자들의 열띤 호응을 얻었다. 처음 시청하는 이들도 따라가기 어렵지 않았다는 평이다. 김 PD는 "어떤 분에게는 '히든싱어'가 익숙하겠지만 또 누군가에게는 낯설 수 있다. 모창능력자를 모집할 때도 중학생 친구들은 '히든싱어'를 모르더라. 그래서 첫 회를 만들 때는 친절해야겠다고 생각했다. 이번에는 고유의 것을 유지하되 디테일한 것에 변화를 줬다. 특히 가수들의 이야기를 많이 담으려고 노력했다. BGM도 강타가 만든 것을 쓰고. 방송을 두 시간 가까이했는데 좋아해 주셔서 다행"이라며 웃었다.

 

'히든싱어5' 1회에서는 원조가수 강타와 모창능력자들의 노래 대결이 펼쳐졌다. 이 편에는 강타와 싱크로율 100%인 모창능력자들이 등장해 현장에 있는 이들은 물론 시청자들까지 놀라게 했다. 또한 강타가 3라운드에서 탈락을 하는 '역대급 반전'을 보여줘 화제가 됐다.

 

김 PD는 "강타가 탈락하고 우리도 벙쪄 있었다. 미처 그 생각을 하지 못한 거다. 상상도 못 했다. 가수들도 본인이 탈락하면 충격이 온다더라. 강타도 처음에는 당황했지만, 4라운드를 잘 해줬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어 "모창능력자 분들에게도 계속 잘했다고 해주더라. 그날 강타가 모창능력자들이 자신의 목소리를 따라 하는 것에 감동을 받았다. 지금도 그분들과 단체 채팅방을 활발하게 하는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히든싱어5' PD "원조가수 강타

(왼쪽부터) 조승욱 CP, 김희정 PD, 전현무/ JTBC © News1

'히든싱어5' 강타 편 우승자는 가수 본인이 아닌 모창능력자 김민창 씨였다. 그는 마치 CD를 튼 것처럼 강타의 목소리를 완벽하게 모사해 판정단을 혼란스럽게 만들었다. 결국 우승까지 하며 강타에게 인정받았다. 김 PD는 "김민창 씨가 문 열고 나올 때마다 다들 놀랐다. 강타라고 예상했는데 아니어서"라며 "민창 씨가 보컬 트레이너까지 찾아가며 연습을 정말 많이 했다. 팬 아니면 따라 할 수 없는 디테일, 창법 등을 연구한 친구다. 그런 친구가 우승해서 '이런 게 히든싱어구나'라는 생각을 했다. 기분이 좋았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또한 어제 '히든싱어5'에서는 이재원이 3라운드 '빛' 무대에 깜짝 등장해 화제를 모았다. 이재원의 등장에 흥이 한껏 올라간 건 물론이다. 김 PD는 "이재원이 흔쾌히 출연에 응해줬다. 좋아하는 게 느껴지더라. 계속 강타를 자랑스러워했다. 토니는 이번 강타 섭외 일등공신이다. 두 사람에게도 고맙다"고 말했다.

 

다음 주 '히든싱어5'는 전인권 편으로 돌아온다. 관전 포인트가 있을까. 이에 대해 김 PD는 "모 아니면 도다. 촬영을 하면서 제작진도 깜짝 놀랐다"고 귀띔해 궁금증을 높였다.

 

한편 '히든싱어5'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가수와 그 가수의 목소리부터 창법까지 완벽하게 소화 가능한 '모창 도전자'의 노래 대결이 펼쳐지는 신개념 음악 프로그램이다. 매주 일요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breeze52@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