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예순넷, 부산 남포동
'할배 패셔니스타'

by뉴스1

‘한국의 닉 우스터’, ‘남포동 꽃할배’라 불리는 부산 남포동 여용기 씨(64). 직접 만들어 입은 양복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리면 댓글이 줄줄이 달린다. 튀는 듯하지만 어느새 젊은이들 사이에서 ‘워너비 스타일’이 된 예순넷 베테랑 재단사 이야기

예순넷, 부산 남포동 '할배 패셔니
예순넷, 부산 남포동 '할배 패셔니
예순넷, 부산 남포동 '할배 패셔니
예순넷, 부산 남포동 '할배 패셔니
예순넷, 부산 남포동 '할배 패셔니
예순넷, 부산 남포동 '할배 패셔니
예순넷, 부산 남포동 '할배 패셔니
예순넷, 부산 남포동 '할배 패셔니
예순넷, 부산 남포동 '할배 패셔니
예순넷, 부산 남포동 '할배 패셔니
예순넷, 부산 남포동 '할배 패셔니
예순넷, 부산 남포동 '할배 패셔니
예순넷, 부산 남포동 '할배 패셔니
예순넷, 부산 남포동 '할배 패셔니
예순넷, 부산 남포동 '할배 패셔니
예순넷, 부산 남포동 '할배 패셔니

정수영 기자, 방은영 디자이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