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브라질 신혼부부, 결혼식장 난입 떠돌이개 입양 화제

by뉴시스

브라질 신혼부부, 결혼식장 난입 떠돌

결혼식장 난입한 떠돌이개 가족으로

브라질의 한 신혼부부가 결혼식장에 난입한 떠돌이개를 가족으로 맞이해 화제가 되고 있다.

 

20일(현지시간) 온라인 매체 도도에 따르면 브라질 상파울루에 사는 마릴리아 피에로니와 마테우스 고메스 마르틴스 부부는 지난달 야외 결혼식을 올리다가 뜻밖의 손님을 맞았다.

 

부부는 야외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었지만 폭우가 계속돼 천막 아래서 식을 진행했다. 결혼식이 시작할 때쯤 어디선가 흙투성이 떠돌이개 한 마리가 식장에 나타났다. 그러자 하객들은 개를 쫓아 버렸다. 하지만 이 개는 신부 입장을 위한 노래가 울려퍼지는 가운데 다시 모습을 드러냈고, 대뜸 신부 마릴리아의 웨딩 드레스 자락에 드러누워 버렸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아무도 개를 건드리지 못했다. 다행히 마릴리아는 따뜻하게 떠돌이 개를 반겨줬다. 그는 "난 동물을 좋아하기 때문에 즐겁고도 놀라운 일이었다"고 회고했다.

 

이 개는 결혼식 내내 식장에 머물다가 밤이 으슥해지자 자취를 감췄다. 하지만 부부와 이 개의 인연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부부는 개를 수소문해 입양하기로 결정했다.

 

부부는 일주일 넘게 결혼식에 찾아 온 개의 행방을 찾아 다녔고 마침내 다시 만났다. 부부는 개에게 '스눕'이라는 이름을 붙여 줬다. 스눕은 새 가족과 함께 행복한 나날을 보내고 있다고 전해졌다.

 

서울=뉴시스이지예 기자 ez@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