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기아·현대·랜드로버·폭스바겐 23만1천여대 리콜…"화재날 수도"

by뉴시스

기아·현대·랜드로버·폭스바겐 23만1

【서울=뉴시스】리콜 대상 자동차 이미지 (제공=국토교통부)

기아, 현대, 랜드로버, 폭스바겐 등 10개 차종 23만1013대가 리콜된다.

 

국토교통부는 4개 업체에서 제작 또는 수입해 판매한 자동차 총 10개 차종 23만1013대에서 결함이 발견돼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리콜)한다고 26일 밝혔다.

 

기아차에서 제작해 판매한 모닝(TA) 등 2개 차종 19만562대는 연료 및 레벨링 호스의 재질 결함으로 호스가 균열돼 연료가 새고 이로 인해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

 

해당 차량은 이날부터 기아차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 받을 수 있다.

 

현대차에서 제작해 판매한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등 2개 차종 9579대, 기아차에서 제작해 판매한 니로 하이브리드 등 2개 차종 2만9988대는 엔진클러치 구동장치 결함이 발견됐다. 장치 내 오일이 새고 전기합선으로 인한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1년에 약 5000건 차량에서 화재가 나는데 원인 불상인 경우가 많다"고 설명했다.

 

해당 차량은 26일부터 현대차, 기아차 서비스센터에서 무상 수리를 받을 수 있다.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에서 수입해 판매한 레인지로버 벨라 550대는 외기유입조절 작동장치 제어소프트웨어 오류로 인해 작동장치 부품이 변형되거나 파손될 수 있다. 이 경우 외부 공기 유입이 안돼 창유리 습기가 제거되지 않아 안전운행에 지장을 줄 수 있다.

 

해당 차량은 27일부터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 수리를 받을 수 있다.

기아·현대·랜드로버·폭스바겐 23만1

【서울=뉴시스】리콜 대상 자동차 이미지 (제공=국토교통부)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에서 수입해 판매한 폭스바겐 투아렉(Touareg) 3.2 등 3개 차종 334대는 연료펌프 내 부품 결함으로 연료압력에 의한 균열이 발생한다. 이 경우 연료가 새서 화재가 발생할 수 있다.

 

해당 차량은 오는 27일부터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 수리를 받을 수 있다.

 

이번 리콜과 관련해 해당 제작사는 차량 소유자에게 우편 및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시정방법 등을 알리게 된다. 리콜 시행 전 차량 소유자가 자비를 들여 수리한 경우 제작사에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기타 궁금한 사항은 기아자동차(080-200-2000), 현대자동차(080-600-6000),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080-337-9696),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080-767-0089)로 문의하면 된다.

 

국토부는 차량 결함정보를 수집·분석하는 자동차 리콜센터(www.car.go.kr, 080-357-2500)를 운영하고 있다. 홈페이지에서 차량번호를 입력하면 리콜대상 여부와 결함 사항을 확인할 수 있다.

 

【서울=뉴시스】최희정 기자 dazzling@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