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검찰, 조양호 한진 회장
'차명 약국' 탈세 혐의도 수사

by뉴시스

약사와 이면 계약 맺고 약국 개설한 혐의

1000억원대 부당 이득 챙긴 것으로 의심

한진 "사실무근…약국에 투자한 일도 없다"

검찰, 조양호 한진 회장 '차명 약국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탈세 및 횡령 혐의를 받고 있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28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 남부지방검찰청으로 출석 중 취재진 질문을 듣고 있다. 2018.06.28. photocdj@newsis.com

조양호(69) 한진그룹 회장의 비자금 조성과 수백억원대 상속세 탈루 의혹을 조사 중인 검찰이 이번엔 조 회장이 차명으로 대형약국을 운영한 혐의를 포착해 수사 중이다.

 

29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김종오)는 횡령·배임·조세포탈 혐의와 함께 조 회장이 약사와 이면 계약을 맺고 이른바 '차명 약국'을 운영한 혐의(약사법 위반)도 수사하고 있다.

 

검찰은 조 회장이 약사와 거래를 통해 2000년 인천 중구 인하대병원 인근에 대형 약국을 개설해 부당 이득을 챙긴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현행법상 약국은 약사 자격증 없이 개설할 수 없고 약사가 면허를 대여하면 처벌하도록 규정한다.

 

검찰은 이 같은 방식으로 조 회장 측이 약국 개설 직후부터 챙긴 부당이득이 1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약국은 한진그룹의 부동산 관리 계열사인 정석기업 보유 건물에 입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조 회장 측은 적극 부인했다.

 

한진그룹은 "조양호 회장은 차명으로 약국을 개설하거나 약사 면허를 대여받아 운영한 일이 없다"며 "정석기업이 약사에게 약국을 임대해준 것이며, 해당 약국에 금원 투자를 한 일도 없다"고 해명했다.

 

한편 조 회장은 전날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로 출석해 15시간30분 동안 마라톤 조사를 받고 새벽 1시께 귀가했다.

 

조 회장은 아버지인 조중훈 전 한진그룹 회장으로부터 프랑스 파리의 부동산 등 해외재산을 상속받았지만 상속 신고를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조 회장 남매가 납부하지 않은 상속세는 500억원대로 추정된다.

 

조 회장 측은 뒤늦게 상속세 미납분을 낼 계획이라는 입장을 밝혔지만, 검찰은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조세포탈의 가중처벌) 위반 혐의를 적용해 처벌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검찰은 또 대한항공 기내 면세품을 납품하는 과정에서 조 회장의 자녀 현아·원태·현민 3남매 등 총수 일가가 이른바 '통행세'를 받는 방법으로 회사에 손해를 끼친 혐의(배임)를 의심하고 있다.

 

지난 2014년 조현아 대한항공 전 부사장이 일으킨 '땅콩회항' 사건 당시 변호사 비용을 대한항공이 처리한 정황도 포착됐다. 조 전 부사장의 변호사 선임 비용을 회삿돈으로 지불했다면 횡령과 배임 혐의에 해당될 수 있다. 조 회장은 부동산 일감 몰아주기 의혹도 받고 있다.

 

지금까지 검찰이 파악한 조 회장 일가의 횡령과 배임 규모는 수백억원대로 알려진다.

 

앞서 검찰은 25~26일 이틀에 걸쳐 조 회장의 동생인 조남호 한진중공업 회장·조정호 메리츠금융지주 회장과 제수인 최은영 전 한진해운 회장(현 유수홀딩스 회장)을 조사했다.

 

【서울=뉴시스】 손정빈 기자 jb@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