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차량 돌진 테러로 100여명 사상…메시·호날두 애도

곳곳에 피투성이 관광객들…공포의 바르셀로나

by노컷뉴스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밴 차량이 행인들에게 돌진하면서 13명이 숨지고 100명 이상이 다쳤다. 스페인 당국은 이번 사건을 "테러 공격"으로 규정했다.

 

17일(현지시간) 바르셀로나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50분 흰색 밴 차량이 람블라스 거리의 카탈루냐 광장 인근에서 보행자 도로로 침입한 뒤 콜럼버스 동상이 있는 곳까지 지그재그로 움직이며 사람들을 향해 돌진했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곳곳에서 사람들이 쓰러졌고 일부는 우왕좌왕 하다가 근처 상점으로 긴급 대피했다.

 

카페, 술집, 레스토랑 등이 밀집한 람블라스 거리는 스페인의 유명 관광지로, 차량 돌진 테러가 발생한 이날은 여름 휴가를 즐기는 관광객으로 거리가 인산인해를 이뤘다.

 

스페인 당국은 이번 테러로 13명이 죽고 100명 이상이 다쳤다. 부상자 중 15명은 중상자"라며 "사상자들의 국적이 최소 18개국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테러 발생하고 얼마 후 경찰은 용의자 2명을 체포했다. 체포된 용의자들의 국적은 각각 모로코, 스페인 국적이다. 둘 모두 테러에 이용된 차량의 운전자는 아닌 것으로 드러났고, 현재 운전자를 추적 중이다.

 

경찰은 "체포된 용의자들이 지난 16일 밤 바르셀로나 남쪽에서 200㎞ 떨어진 주택에서 일어난 폭발사고와 관련이 있다"며 "두 사건의 연관성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스페인 당국이 테러 배후를 조사 중인 가운데, 극단주의 테러조직 이슬람국가(IS)는 이번 테러가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전 세계에서 애도 물결이 번지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등 각국 정상은 희생자에게 애도를 표하며 테러에 맞서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스페인 프로구단에서 활약하는 축구스타들도 추모에 동참했다. 리오넬 메시(FC 바르셀로나)는 인스타그램에 "테러 희생자 가족과 친구들에게 위로를 전한다. 우리는 어떤 폭력 행위도 거부한다"고 적었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레알 마드리드)는 트위터에 "바르셀로나에서 들려온 소식에 경악했다"며 희생자 가족과 친구들에 연대의 마음을 전했다.

 

프랑스 파리는 이번 테러의 희생자를 추모하기 위해 이날 오전 1시 무렵부터 에펠탑을 소등했다.

곳곳에 피투성이 관광객들…공포의 바르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곳곳에 피투성이 관광객들…공포의 바르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곳곳에 피투성이 관광객들…공포의 바르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곳곳에 피투성이 관광객들…공포의 바르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곳곳에 피투성이 관광객들…공포의 바르

사진=메시 인스타그램 캡처

CBS노컷뉴스 문수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