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김기덕-조재현, 배우들에 성관계 요구·성희롱 발언"

by노컷뉴스

'미투' 김기덕-조재현 피해자 증언 담긴 'PD수첩' 오늘 밤 방송

"김기덕-조재현, 배우들에 성관계 요

6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되는 MBC 'PD수첩-영화감독 김기덕, 거장의 민낯' (사진='PD수첩' 예고편 캡처)

사회 각 분야를 망라하고 '미투'(#Me_Too, '나도 말한다'는 의미로 성폭력 피해자들이 자신의 경험을 드러내는 일)가 터져 나오는 가운데, MBC 'PD수첩'이 김기덕 감독과 배우 조재현 사례를 공개한다.

 

6일 방송되는 'PD수첩-영화감독 김기덕, 거장의 민낯'에서는 김기덕 감독과 그의 페르소나로 불리는 배우 조재현에게 성폭력을 당했다는 제보자들이 집중 조명될 예정이다.

 

김 감독은 영화 '뫼비우스'에 참여했던 여성 배우 A 씨로부터 폭행·모욕죄 등의 혐의로 고소당했고, 벌금형이 선고된 바 있다. A 씨는 당시 김 감독의 성관계 요구를 거절했기에 폭행을 당했다고 털어놨다. 대본 리딩 때 다른 여성과 셋이서 성관계를 맺자는 제안을 들었다는 것이다.

 

A 씨가 이를 거절하자 김 감독은 자신을 믿지 못하는 배우와는 일하지 못하겠다며 전화로 해고를 통보했다. A 씨는 또한 김 감독이 평소에도 입에 담기 힘든 표현을 일상적으로 사용했다고 폭로했다.

 

신인배우 B 씨는 김 감독과 만난 자리에서 특정 신체 부위 색깔이 어떤지 질문을 들었다고 밝혔다. 김 감독은 여기서 그치지 않고 자신의 특정 신체 부위 색과 크기가 어떨 것 같냐고도 물었다는 게 B 씨의 설명이다. B 씨는 자리를 뛰쳐나왔고 결국 캐스팅되지 못했다.

 

김 감독과 조재현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C 씨는 영화 촬영 당시 만들어진 여성 합숙소가 '지옥'이었다고 기억했다. 김 감독은 대본 이야기를 해야 한다며 주·조연은 물론 단역배우들까지 가릴 것 없이 여성들을 자기 방으로 불렀고, 조재현까지 방문을 두드려왔다는 것이다.

 

'PD수첩' 제작진은 김 감독과 조재현 취재 과정이 무척 어려웠다고 전했다. 어렵게 취재에 응한 후 생계를 이유로 인터뷰를 방송에 내지 말라고 당부한 경우, 익명+모자이크+음성 변조를 요구한 경우 등이 대표적이다. 피해자들의 증언 요청에도 당시 촬영현장 스태프는 대부분 꺼렸다고.

 

이날 'PD수첩'에는 김 감독이 제작진에 보내온 장문의 문자와 조재현의 해명도 나올 예정이다. 제작진은 조재현이 기존에 불거진 사건들과는 다른 내용의 해명을 했다고 귀띔했다.

 

이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용기 내어 폭로에 나선 제보자들의 구체적인 증언이 담긴 MBC 'PD수첩'은 오늘(6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김기덕-조재현, 배우들에 성관계 요

(사진='PD수첩' 예고편 캡처)

CBS노컷뉴스 김수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