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MB일가 '폭망'위기,
모두 6명 사법처리 가능성

by노컷뉴스

'MB 영장' 청구한 檢, 김윤옥·이시형 처분도 관심

MB일가 '폭망'위기, 모두 6명 사

이명박 전 대통령과 부인 김윤옥 여사 (사진=노컷뉴스 자료사진)

수백억원대 뇌물과 횡령 혐의로 이명박 전 대통령의 구속영장이 19일 청구된 가운데 배우자 김윤옥 여사 등 'MB 일가'의 운명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 여사와 아들 이시형씨 역시 일정 부분 수사선상에 올라있는 상태다.

 

김 여사는 알려진 것만 10억원대 뇌물과 횡령 등 불법자금 의혹을 받고 있다. 이들 금품 의혹은 남편 이 전 대통령과 '공범 관계'에 있다.

 

다스의 법인카드를 쇼핑에 사용하는 수법으로 다스 회삿돈 4억원 상당을 빼돌린 의혹, 이팔성 전 우리금융 회장 측으로부터 5억원 상당의 뇌물을 받은 의혹, 김희중 전 청와대 부속실장을 통해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1억원을 건네받은 의혹이 이에 해당한다.

 

이밖에 2007년 대선경선 전 성공회 소속 신부를 경유해 미국 내 사업가로부터 3천만원 상당의 명품가방을 받았다는 의혹도 추가돼 있다. 당시 MB캠프 측에서 미국의 한 교민신문에 2800만원의 돈을 주고 관련 보도를 막았다는 정황까지 언론 보도로 등장한 상태다.

MB일가 '폭망'위기, 모두 6명 사

이시형 씨 노컷뉴스 자료사진.

아들 이시형씨의 경우 수백억원대 배임 의혹에 휩싸여 있다. 다스와 협력업체들로부터 123억원대 자금을 에스엠 등 자신의 업체에 사실상 무상 대여받은 의혹, 다스의 주주가 아니면서도 2014년 이후 매년 6억원 안팎의 배당금을 챙긴 의혹 등이 거론된다.

 

다스 주식이 한주도 없는 이씨가 회삿돈을 쥐락펴락한 배경은 이 전 대통령이 '다스 실소유주'이기 때문이라는 게 검찰 판단이다.

 

아울러 'MB 둘째형'인 이상득 전 의원도 '이팔성 자금' 8억원 수수 혐의로, 'MB 사위' 이상주씨도 22억5천만원대 '이팔성 자금' 운반에 관여한 혐의로 각각 수사받고 있다. '첫째형'인 이상은 다스 회장 등 다른 다스 관련자들도 경우에 따라 형사 입건될 여지가 있다.

 

이 전 대통령의 신병처리 뒤 이들 일가의 기소 여부 등 사법처리 방향도 정리될 것으로 보이지만, 검찰은 아직까지 정해진 게 없다며 신중한 입장이다.

 

검찰 관계자는 "지금은 이 전 대통령 구속영장 발부에 집중하고 있다. 다른 사안에 대해 어떻게 할 것인지 사전에 말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다만 "일단 불법자금 수수과정에 개입된 부분은 이 전 대통령 구속영장에 적당히 반영했다"며 이들의 연루사실을 공식화했다.


CBS노컷뉴스 장관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