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정봉주 '성추행' 폭로자 "오후 5시 37분 호텔출입 증거 찾았다"

by노컷뉴스

정봉주 "BBK 재심 청구 기자회견 날에…정치적 의도 의심"

정봉주 '성추행' 폭로자 "오후 5시

최근 A씨가 '포스퀘어'를 통해 확인한 여의도 렉싱턴호텔에서의 사진과 시간 기록 (사진=A씨 변호사 제공)

정봉주 전 의원에게서 성추행을 당했었다고 '미투(MeToo)' 폭로를 했던 여성이 직접 기자회견을 열어 구체적인 사건정황을 밝히고 나섰다.

 

정 전 의원은 이 여성이 정치적인 의도를 가졌을 것으로 의심하며 의혹을 재차 부인했다.

 

인터넷 언론 프레시안을 통해 정 전 의원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A 씨는 27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사건발생 당일 자신이 렉싱턴 호텔에 있었다는 기록이 담긴 증거를 공개했다.

 

A 씨는 "지난 2011년 12월 23일 여의도 렉싱턴호텔 1층 카페 겸 레스토랑에서 정 전 의원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일관되게 말해왔다"며 "그날 오후 5시 37분까지 정 전 의원을 기다리고 있었다는 기록을 최근 찾았다"고 말했다.

 

최근 위치 기반 모바일 체크인 서비스 '포스퀘어'를 통해 지난 기록을 살펴본 A 씨는, 사건 당일 오후 5시 5분 처음으로 레스토랑에 들어섰고, 37분에도 정 전 의원을 기다리며 사진을 찍어둔 기록을 발견했다고 한다.

 

A 씨는 "정 전 의원을 1시간 정도 기다려 20분도 안 되는 짧은 시간 동안 만났는데 '남자친구는 있냐', '뭘 해주고 싶었는데 감옥으로 가게 돼 안타깝다'는 등의 말을 해 자리를 벗어나려 했다. 그러자 정 전 의원이 강제로 껴안고 입맞춤을 하려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당일 함께 올린 사진에도 기존에 진술했던 레스토랑의 테이블, 옷걸이 등이 찍혀있어 제 진술이 당시 상황에 부합한다는 것을 뒷받침해준다"며 "명확하지 않은 기억을 내세우는 순간 오히려 혼선을 가중할 수 있다고 생각해 그동안 시간대 논란에 대해 어떤 말도 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정봉주 '성추행' 폭로자 "오후 5시

정봉주 전 의원이 27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명박 전 대통령의 BBK의혹 제기로 기소된 자신의 사건에 대해 무죄를 주장하며 재심을 청구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

정 전 의원은 A 씨가 공교롭게도 자신이 기자회견을 열기로 한 날 일부 기자들과 회견을 잡은 데 대해 "정치적 의도가 의심된다"고 했다.

 

정 전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17대 대선 당시 이명박 전 대통령이 BBK의 실소유자라고 주장했다가 허위사실 유포 등의 혐의로 1년 동안 수감됐던 사건의 재심을 청구했다.

 

그는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하던 날 첫 기사가 나왔을 때도 의혹이 있었지만, 오늘 같은 시간대에 또 미투 피해자임을 자처하는 분이 입장을 밝히겠다고 한 것은 정치적 저격이 아닌가 하는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또 "오늘 재심 청구는 대한민국의 권리에 대한 문제이기 때문에 대단히 중요한 역사적 사건"이라고 재차 강조하며 "A 씨가 정치적 의도를 가득 담고 있고 순수하게 느껴지지 않는다"고 했다.

 

이에 A 씨는 "BBK 사건과 이 사건은 연관성이 없다"며 "(정 전 의원 측이) 알리바이 공방으로 몰아가고 있는데, '미투'의 본질을 흐리는 자가 과연 누구냐"고 반문했다.


CBS노컷뉴스 김명지 기자, 김재완 수습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