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CBS 김현정의 뉴스쇼

김성수 평론가 "전참시 어묵 화면, 일베 가능성 크다"

by노컷뉴스

'어묵 먹방'에 세월호 뉴스화면 합성

일베식 희생자 비하…이영자도 충격

실수 가능성? 편집에서 걸러냈어야

1차 사진제공자·제작과정 살펴봐야

 

■ 방송 :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FM 98.1 (07:30~09:00)

■ 진행 : 김현정 앵커

■ 대담 : 김성수 (대중문화평론가)

김성수 평론가 "전참시 어묵 화면,

최근 인기를 모으고 있는 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세월호 참사 관련 보도 장면이 희화화된 채 자료 화면으로 쓰이는 사건이 있었습니다. 특히 이건 극우성향 온라인 커뮤니티죠. 일베에서 세월호 희생자 조롱할 때 쓰는 방식을 그대로 가져온 것이라서 더 충격을 주고 있는데요. 여러분, 이런 일이 처음이 아니지 않습니까. 그래서 논란이 더 큰 겁니다. 오늘 화제의 인터뷰 이 얘기 한번 나눠보죠. 문화평론가 김성수 씨 연결이 돼 있습니다. 김 선생님, 안녕하세요.

 

◆ 김성수> 안녕하세요, 김성수입니다.

 

◇ 김현정> 정확히 어떻게 된 거예요, 이 일?

 

◆ 김성수> 말씀하신 대로입니다. 전지적 참견 시점이라고 하는 MBC 예능 프로그램은 스타와 매니저의 일상을 담으면서 그 안에서 다양한 관찰적 재미를 갖다가 만들어내는데 이영자 씨가 제2의 전성기를 맞았죠?

 

◇ 김현정> 엄청 요새 인기예요. 먹는 거, 먹방하면서.

 

◆ 김성수> 맞습니다. 이 다양한 먹방을 통해서 그야말로 신세계를 보여주고 있고 또 거기서 함께 수다를 떠는 그 재미가 먹방을 소재로 하니까 더욱더 만발하고 있는데요. 문제는 이영자 씨가 어묵을 먹는 장면에 갑작스럽게 화면이 바뀌면서 ‘속보 이영자 어묵 먹다 말고 충격 고백’이라는 그런 자막을 내보내는 거예요.

 

◇ 김현정> 여기까지는 있을 수 있습니다. 재미 삼아서 ‘속보’ 하면서 어묵 먹는 장면, 뉴스 앵커가 보도하는 자료 화면 합성.

 

◆ 김성수> 그런데 그 장면이 뒤에 모자이크가 처리되어 있었지만 배가 이렇게 엎어져 있는 그런 모습들이 보인 거예요. 그래서 저것은 세월호 장면이다, 의혹을 제기했고 실제로 한 누리꾼이 원 장면을 찾아냈어요.

 

◇ 김현정> 그러면서 모자이크를 걷어내 보니까...

 

◆ 김성수> 이것은 심각한 세월호 희생자 모독이다. 특히 일베가 사용하는 세월호 희생자들 비하하는 표현인 어묵을 고스란히 이영자 씨의 먹방에다가 얹어버렸다, 이렇게 되니까 이영자 씨도 엄청난 충격을 받았거든요. 자신이 TV 화면을 보면서 방송을 진행했지만 거기에서는 전혀 사용되지 않는 장면이 나중에 편집을 통해서 들어가서 자기 스스로가 마치 세월호 희생자들을 모독하는 것처럼 연출한 것처럼 이렇게 나왔기 때문에 굉장히 충격을 받은 그 사건입니다.

김성수 평론가 "전참시 어묵 화면,

◇ 김현정> 여러분, 일베를 잘 모르시는 분들은 잘 이해가 안 가실 텐데 일베라는 사이트 안에서는 세월호 희생자를 어묵으로 조롱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하필이면...

 

◆ 김성수> 굉장히 참혹한 건데요. 바다에 빠져서 죽어간 희생자들을 어묵이라고 얘기를 하는 거예요. 특히 어묵을 먹는 장면을 보면서 아주 입에 담을 수 있는 그런 말들을 하면서 모욕을 했던 것인데요. 그 모욕과 동일한 방식인 거죠.

 

◇ 김현정> 방송에서는 실수할 수 있습니다. 저도 얼마나 자주 실수합니까. 그래서 혹시 이게 누군가의 실수 아니겠느냐 이렇게라도 보고 싶은데, 지금 정황을 여러 가지 겹쳐 봤을 때는 실수라고 볼수 있는건지... 어떻게 보세요?

 

◆ 김성수> 간단히 정리해서 말씀드리면 MBC에서는 완전히 만들어져 있는 그런 자료를 받아서 모자이크 돼 있으니까 모르고 그냥 넣었다, 이렇게 얘기를 하는데 일단은요. 세월호 희생자 얘기뿐만 아니라 어떤 참사로든 이런 식으로 희화화해서 방송하는 것을 용인한다는 것 자체가 말이 안 됩니다.

 

◇ 김현정> 잠깐만요. 그 자료를 받아서 했다? 누가 그러면 이렇게 모자이크 해서 편집했답니까? 그건 MBC가 아니란 말입니까?

 

◆ 김성수> MBC의 제작진들은 여러 단위로 나눠지죠. 그중에서 이런 자료 화면을 찾아라라고 하면 자료 화면을 갖다 만드는 그런 직원이 그것을 갖다 만들거나 혹은 어디서 찾아내가지고 갖고 옵니다. 그러니까 SBS에서 벌어진 사건과 구조는 동일한 거죠. SBS에서 반복적으로 벌어졌던 것 중에서 노무현 대통령을 희화화하는 그런 이미지들이, 사진이든지 지도라든지 심지어는 학교의 교표라든지 이런 데서 일베 인증 그림들이 나오잖아요. 그런 사진들이 희화화된 혹은 일베식으로 변형된 자료들이 인터넷에 넘쳐나는데 이런 것들을 갖다 누군가 가져왔다라고 하는 그런 식의 얘기를 하고 있는데요. 그러니까 모자이크 상태로 아무리 제공 받았다고 해도 편집 후반 작업에서 이걸 인지하지 못했다라고 하는 것은 실수라고 하기가 어렵다는 거죠. 기본적으로 이 사람들의, 제작진들의 마인드에 참사 사진이든 뭔 사진이든 티가 나지 않게 덮기만 하면 얼마든지 희화화할 수 있다는 식의 사고방식이 있기 때문에 생겨난 문제이고, 두 번째로는 이런 부분들을 자꾸 제작 과정이 굉장히 짧은 시간에 진행되는 가운데에서 관행적으로 넘어갔다는 것도 굉장히 큰 문제입니다.

 

◇ 김현정> 신중하지 못했다는 것. 여러 가지 단계로 제작이 된다고 했습니다마는 그 단계의 어느 순간에는 일베 회원이 있었을 가능성도 지금 무시 못 하는 거잖아요. 조사해 봐야 되는 거 아닙니까? 누가 이런 책임의 마지막, 이 일을 벌인 사람이 누군가.

 

◆ 김성수> 1차적으로는 그걸 제공했던 사람이 일베일 가능성이 큰 거고, 중간에서 그것을 알고도 용인했을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몇 단계의 제작 과정 중에 일베 회원들이 도사리고 있을 가능성은 여전히 있다고 볼 수밖에 없습니다.

 

◇ 김현정> 여기까지 일단 상황을 좀 살펴보죠. 김성수 씨 수고하셨습니다.

 

◆ 김성수> 고맙습니다. (속기=한국스마트속기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