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서청원 "벼룩도 낯짝 있다"…바른정당 복당에 친박계 반발

by노컷뉴스

윤상현·유기준·김진태 등도 일제히 비난…'새누리' 조원진 당사서 규탄 유세도 

서청원 "벼룩도 낯짝 있다"…바른정당

서청원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바른정당 의원 13명의 자유한국당 복당에 친박계가 2일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보수 통합을 명분으로 자유한국당으로의 '회귀'를 선언했지만, 양쪽 당 모두 분열과 파열음이 커질 지 주목된다.

 

자유한국당 서청원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바른정당 의원들의 복당을 비판했다. 

 

그는 "요즘 정치란 무엇인가라는 질문을 자주 한다"며 "위기일수록 원칙과 명분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들의 입당을 논하기 앞서 국민과 당원들을 납득시킬 수 있느냐가 중요하다"며 "지금은 과정이 생략됐다. 명분도 설득력도 없다"고 꼬집었다. 

 

"벼룩에도 낯짝이 있다"는 서 의원은 "일부 의원 개개인의 정치적 이익을 위해 이합집산을 하는 모습을 국민은 인정할 수 없다"며 "국민을 대표하는 국회의원이라면 정치철학은 고사하더라도 최소한의 정치도의는 지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바른정당은 자신들의 후보를 설득해 명분을 가지고 절차를 거쳐 복당을 하는 수순을 밟아야 한다"며 "복당을 희망한 의원 중 옥석도 가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핵심 친박계인 윤상현 의원도 바른정당 의원들의 복당에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유 의원은 자신의 SNS에 "선거의 유불리를 떠나 정치 도의적으로 잘못됐고, 보수표 결집에도 크게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며 이들의 복당을 평가 절하했다. 

 

그는 "보수대통합은 야밤이 아닌 백주에 홍준표 유승민 조원진 후보가 직접 '보수후보 3자 단일화'를 이뤄내는 것"이라며 "선거판이 급하다고 해서 야밤에 바른정당 몇몇 의원을 불러내 꼬시듯 지지선언을 유도한 것은 정치도의와도 어긋난 처사"라고 꼬집었다.

 

이어 "대통령 탄핵으로 상처받은 수많은 당원과 지지자를 모욕하고 홍 후보에 대한 지지조차 명분을 잃게 하는 악수가 될 수 있다"며 "재입당은 분명한 절차와 당원들의 동의를 전제로 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진태 의원 역시 "홍 후보를 지지하고 싶으면 백의종군하고 입당은 대선 이후 당원들의 뜻을 물어보고 결정해야 한다"며 "지게작대기라도 잡고 싶은 후보의 심정은 이해하지만 기둥뿌리 흔들리는 건 막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유기준 의원도 "자유한국당에 불을 지르고 나간 이들이 이제는 100일도 안 돼 자기들이 만든 당을 다시 탈당한다"며 "당원과 국민들 앞에 그동안의 행적에 대한 처절한 반성과 함께 국가혼란사태를 초래한 데 대한 명확한 입장 표명이 선행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선교 의원은 "무조건적인 복당이 이뤄지면 14년 동안 정들어 온 자유한국당을 떠나겠다"고 선언했다. 

 

한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가장 탄핵에 앞장섰던 그래서 이 나라를 지금 이 상황으로 몰아놓은 그 장본인들이 몇 달 지나지도 않아서 자유한국당에 다시 들어오겠다는 것은 옳지 않은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자기 후보를 내버리고 살겠다고 한국당에 온 몇몇 의원들이 아니고 유승민 후보가 저희와 함께해야 한다"며 "그게 원칙"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자유한국당을 탈당해 태극기 단체가 설립한 새누리당에 입당한 조원진 의원은 이날 오후 자유한국당 당사 앞에서 바른정당 의원들의 복당을 규탄하는 유세를 진행했다. 

 

CBS노컷뉴스 조혜령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