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조국·윤창중·강만수의 공통점은?

by노컷뉴스

조국·윤창중·강만수의 공통점은?
조국·윤창중·강만수의 공통점은?
조국·윤창중·강만수의 공통점은?
조국·윤창중·강만수의 공통점은?
조국·윤창중·강만수의 공통점은?
조국·윤창중·강만수의 공통점은?
조국·윤창중·강만수의 공통점은?
조국·윤창중·강만수의 공통점은?
조국·윤창중·강만수의 공통점은?
조국·윤창중·강만수의 공통점은?
조국·윤창중·강만수의 공통점은?
조국·윤창중·강만수의 공통점은?
조국·윤창중·강만수의 공통점은?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과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 강만수 전 기획재정부 장관에게는 한 가지 공통점이 있습니다. 바로 역대 정권의 첫 인사를 상징적으로 보여준다는 겁니다. 


'인사는 만사'라는 말이 있듯 어떤 인재를 중용하는지가 정권의 성패를 가릅니다. 박근혜·이명박 전 대통령은 인수위원회 시절에 단행한 첫 인사 때부터 논란에 휘말렸죠.  


박 전 대통령은 김용준 당시 인수위원장을 총리 후보자로 지명해 인재풀의 한계를 보여줬습니다. 그런데 그마저 재산 증식 문제 등으로 사퇴하면서 다른 총리 후보자를 물색해야만 했죠.  


국민대통합을 약속했던 박 전 대통령이 통합과는 거리가 먼 극우논객 윤창중 씨를 수석대변인으로 발탁한 것은 예고된 인사 참사였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를 '정치적 창녀'라고 비난했던 그는 '성추행 의혹'에 휩싸여 사표를 냈습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이른바 '고소영(고려대·소망교회·영남)' 인맥으로 내각을 꾸려 인사 편중이라는 비판을 받았죠.  


문재인 정부의 첫 인사에서는 비검찰 출신인 조국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검찰 개혁을 담당할 민정수석에 임명돼 화제가 됐습니다. 대통령의 최측근이 도맡아 왔던 총무비서관을 정통 경제관료 출신이 맡게 된 것도 파격적인 인사로 평가받고 있죠. 


청와대 인사에서 가장 중요한 건 철저한 검증을 통해 능력 있는 인재를 등용하는 겁니다. 박근혜 정부 때처럼 밀실인사나 밀봉인사는 더 이상 없어야겠죠?


세종대왕은 인재를 중용할 때 이런 원칙을 가졌다고 합니다. "의논하자. 내가 인물을 잘 알지 못하니, 신하들과 의논해 관리를 임명하고자 한다."


CBS노컷뉴스 김효은 기자·강인경 디자이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