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靑 "국방부 보고서 초안엔 '사드 6기 발사대 보관', 최종본엔 삭제"

"사드4기 그런 게 있었습니까" 시치미 뗀 한민구 국방장관

by노컷뉴스

"사드4기 그런 게 있었습니까" 시치

'사드 추가 보고 누락' 논란에 휩싸인 한민구 국방부 장관이 31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로 출근을 하고 있다. (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

청와대는 31일 국방부의 사드 4기 추가 배치 은폐 의혹과 관련해 "국방부가 사드 발사대 4기 보고를 의도적으로 누락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진행된 브리핑에서 "사드 발사대 추가 반입 보고 누락과 관련해 조사를 진행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윤 수석은 "어제 국방부 정책실장 등 군 관계자 수 명을 불러 보고 과정을 집중 조사했다"며 "그 결과 당초 작성한 보고서 초안에는 6기 발사대, 보호캠프에 보관이란 문구가 명기돼 있었지만 수차례 감독 과정에서 문구가 삭제됐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 부분은 피 조사자 모두가 인정하고 있다"며 "최종적으로 청와대 정의용 안보실장에게 제출한 보고서에는 6기 캠프명, 4기 추가배치 등 문구가 모두 삭제되고 두루뭉술하게 한국에 전개됐다는 취지로만 기재됐다"고 밝혔다. 

 

윤 수석은 청와대가 국방부의 사드 배치 보고 누락 사실을 어떻게 인지했는지 과정도 상세히 설명했다.  

 

윤 수석에 따르면, 지난 26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국방부 정책실장으로부터 보고를 받았지만 석연치 않은 점이 있어 이상철 1차장이 보고 참석자 1명을 사무실로 따로 불렀다. 

 

이후 세부적인 내용을 하나하나 확인하던 중 사드 4기의 추가 배치 사실을 최초로 인지했다. 

 

다음 날인 27일 이 1차장은 이같은 사실을 정의용 안보실장에게 보고했고, 정 실장은 28일 한민구 국방장관과 오찬 자리에서 '사드 4기가 추가 배치됐다는데요?'라고 물었다.

"사드4기 그런 게 있었습니까" 시치

한국에 반입되고 있는 주한미군의 사드(THAAD) (사진=미 국방부/자료사진)

그러나 한 장관은 '그런 게 있었습니까'라고 반문했다고 윤 수석은 전했다. 

 

문 대통령은 29일 정 실장에게 해당 사실을 보고받은 뒤, 30일 한민구 장관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사드 발사 4기 추가 반입 사실을 최종 확인했다. 

 

윤 수석은 "문 대통령은 국가와 국민의 심대한 영향을 미치는 사드 배치가 국민도 모른 채 진행됐고, 새 정부가 들어서 한미정상회담 등을 목전에 두고 있는 시점에도 국방부가 이같은 내용을 의도적으로 보고하지 않은 것에 충격을 받았다고 표현했다"고 말했다. 

 

다만 국방부가 사드 추가 배치 보고를 하지 않은 이유와 이런 사실을 한민구 장관이 인지하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숨겼는지 등에 대해서는 확인 작업이 진행중이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을 만나 '국방부가 사드 추가 배치 내용을 청와대 보고에서 누락한 이유를 무엇이라고 설명하냐'는 질문에 "그 내용에 대해서는 조사가 끝나는 대로 종합적으로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에 보고되는 국방부 보고서 초안에 있었던 사드 추가 배치 내용을 최종본에서 삭제하도록 지시한 인물과 이유에 대해서도 조사가 진행중이다. 

 

28일 오찬때 사드 추가 배치를 묻는 정 실장에게 '그런 게 있었습니까'라고 반문했던 한 장관은 30일 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는 자신이 정 실장에게 사드 추가 배치와 관련해 사실과 다르게 말한 사실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장관은 그러나 사드 추가 배치 사실을 정 실장이 언급하기 전에는 몰랐다는 취지로 문 대통령에게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그러나 "(국방부가 청와대에 사드 추가 배치를) 허위 보고한 것인지 보고를 누락한 것인지 의도성을 판단할 것"이라며 "그 부분(의도)에 대해서는 조사가 진행중인만큼 (확정적으로) 말하기 어렵다"며 국방부가 고의로 사드 배치 관련 허위 보고를 했을 가능성도 열여놨다.

 

CBS노컷뉴스 김수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