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고대왕국 고분 사이 걷다가 아름다운 '성밖숲'으로

by오마이뉴스

[경상북도의 언택트 관광지를 찾아 5] 의성군과 성주군

오마이뉴스

▲ 새하얀 눈과 새빨간 산수유가 조화를 이룬 의성군 설경. ⓒ 경북매일 자료사진

인간에겐 지금 자신의 앞을 가로막은 고난이나 어려움이 세상 무엇보다 크고 아프게 느껴진다. 그건 사람의 한계이기도 하다.


1년 넘게 이어지고 있는 '코로나19 사태'. 2021년 오늘을 사는 우리에겐 그보다 더 큰 비극이 없는 것처럼 보인다. 당연하다.


그러나 과연 그럴까? 지금 숨 쉬며 살아가는 누구도 알 수 없는 아득한 먼 옛날. 문자로 기록되지도 못한 시절부터 인간은 언제나 고통과 수난 속에서 살았다. 그걸 당신이 인정하건 그렇지 않건.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더 멀리는 중동과 아프리카에 고대국가가 존재했다. 의학기술이 현대처럼 발달했을 턱이 없다. 그래서다. 같은 물을 마시던 마을과 도시 전체가 요즘이라면 가볍게 넘어갈 수 있는 수인성 전염병으로 '몰살'당하기도 한다.


이른바 의료선진국이라 불리는 미국과 서유럽, 한국과 일본이라면 콜레라와 장티푸스 따위야 지금은 병이라고 부를 수도 없다. 그러나 고대엔 그 병으로 인해 왕과 왕비도 죽었다.


그럼에도 인간은 그러한 병(病)들에게 굴복하지 않고, 그것들에 대항할 백신을 만들고 치료제를 개발해왔다. 그게 인류의 역사다. 어떠한 병원균과 바이러스에게도 온전히 항복하지 않았던.


고대왕국의 유적지를 어슬렁거려본 여행자는 안다. 거기서 보고 듣게 되는 건 장구한 역사가 선물하는 낭만만이 아니라, 각종 질병으로 고통 받던 백성들의 비명까지란 걸. 그런데, 그게 마냥 고통스럽고 아프기만 한 기억이고 기록일까?

오마이뉴스

▲ 신비로운 풍광을 연출하는 금성면 고분군. ⓒ 경북매일 자료사진

의성, 조문국의 옛 흔적 사이를 거닐며

의성엔 사라진 고대왕국의 흔적이 오늘날까지 남아 있다. 대부분의 영남 사람들 기억엔 고대왕국이라 하면 신라만이 뚜렷하게 떠오를 터. 하지만 때론 사라진 것들도 아름다울 수 있는 법. 강력했던 인근 국가 신라에 2천 년 전 복속(服屬)된 의성 일대의 조문국(召文國)을 <두산백과>는 이렇게 설명하고 있다.


"삼한시대 초기 경북 의성군 금성면 일대에서 세력을 형성했던 부족국가로 규모가 작은 나라였다. <삼국사기>에는 185년 신라 벌휴왕 때 파진찬 구도와 일길찬 구수혜가 조문국을 정벌해 군(郡)으로 삼았다고 기록하고 있다. <고려사>와 <신증동국여지승람>에도 조문국에 대한 기록이 전해진다. 금성면 일대에는 조문국 지배자들의 묘로 추정되는 대형 고분들이 있다."


'코로나19'가 경상북도 일대를 침탈해 들어오기 직전이다. 의성을 찾아 찬바람 부는 금성산 고분군 일대를 거닐었다. 혼자였고 쓸쓸했다. '내 눈앞에서 나타났다가 사라지기를 반복하는 크고 작은 저 무덤들의 주인은 누구였을까?'라는 물음이 절로 떠올랐다.


아무도 정확한 답을 줄 수 없기에 막막하고 허망해 보이는 질문 앞에 선 기자의 머릿속으로 김천에서 태어나 대구 영남대에서 오랫동안 학생들에게 문학을 강의했던 이동순(71) 시인의 시 한 편이 흘러갔다. 멀지 않은 강원도를 여행하며 썼을 것으로 보이는 '아우라지 술집'이었다.

그해 여름 아우라지 술집 토방에서

우리는 경월소주를 마셨다

구운 피라미를 씹으며 내다보는 창 밖에

종일 장맛비는 내리고

깜깜한 어둠에 잠긴 조양강에서

남북 물줄기들이 서로 어울리는 소리가 들려왔다.

수염이 생선가시같이 억센

뱃사공 영감의 구성진 정선 아라리를 들으며

우리는 물길 따라 무수히 흘러간

그의 고단한 생애를 되살리고 있었다.


사발 그릇 깨어지면 두셋 쪽이 나지만

삼팔선 깨어지면 한 덩이로 뭉치지요


한순간 노랫소리가 아주 고요히

강나루 쪽으로 반짝이며 떠가는 것을 우리는 보았다

흐릿한 십 촉 전등 아래 깊어 가는 밤

쓴 소주에 취한 눈 반쯤 감으면

물 아우라지고

사랑 아우라지고

우리나라도 얼떨결에 아우라져 버리는

강원도 여랑 땅 아우라지 술집.

오마이뉴스

▲ 경북 의성군 조문국 유적지의 겨울 풍경. ⓒ 경북매일 자료사진

기록된 역사와 기록되지 못한 옛이야기 속에서

남한의 강과 북한의 강이 어우러져 함께 흐르는 통일세상을 꿈꾸던 노시인의 간절한 바람이 가감 없이 전해지는 절창 '아우라지 술집'은, 조문국이란 나라가 존재했던 1천900년 전 고대와 21세기 현대도 결국은 어떤 사슬과 관계망으로 어우러져 우리의 인식 속에 함께 존재한다는 걸 알게 해줬다.


아주 미세한 흔적만을 남긴 채 사라진 고대왕국. 그 왕국에서 울고 웃었던 사람들이 묻힌 고분 위에 하얀 눈이 쌓였다.


봄이 턱밑까지 다가온 늦겨울. 존재와 소멸, 고대와 현대, 기록된 역사와 기록되지 못한 옛이야기를 떠올리며 걷기에 이보다 더 좋은 여행지가 있을까? 의성군청 관계자는 아래와 같은 말로 금성면 고분군 방문을 제의한다.


"금성면 대리리, 학미리, 탑리리 일대엔 조문국의 370여 기 고분들이 관광객들을 반깁니다. 제1호 고분인 경덕왕릉 앞엔 '고분 전시관'이 있어 역사에 관심 있는 학생들의 궁금증을 해소해 줄 겁니다. 지난 2009년 발굴된 대리리 2호분 내부엔 출토 유물도 전시돼 있습니다. 지금도 아름답지만 작약 활짝 피는 봄에도 좋으니 꼭 한 번 와주세요."

오마이뉴스

▲ 만물상이 감탄을 부르는 성주 가야산의 겨울. ⓒ 경북매일 자료사진

가야산 만물상과 '성밖숲'이 손짓하는 성주군으로

대구에서 지척인 성주군이라고 하면 많은 사람들이 '참외'를 가장 먼저 떠올릴 것이다. 당도가 높고 아삭거리는 식감으로 전국 미식가들에게 사랑 받는.


그런데, 성주엔 대면과 접촉을 최소할 할 수 있는 빼어난 여행지도 적지 않다. 초여름엔 맛좋은 참외로 전국을 매료시키는 성주군. 이 계절엔 최상의 '언택트 관광지'로도 역할하고 있다.


성주군이 '성주 8경' 중 하나로 내세우는 '성(城)밖숲'의 설경은 겨울 여행을 선택한 이들에게 놀라움과 평화로움을 동시에 선사한다. 성주군청의 이야기를 들어보자.


"경산리 성밖숲은 성주읍성 밖에 조성한 숲이다. 수령이 300~500년에 이르는 왕버들 53그루가 웅장함을 자랑한다. <경산지(京山志)>와 <성산지(星山誌)>의 기록에 따르면 이곳 아이들이 이유 없이 죽어가는 등 흉한 일이 이어지자, 사람들이 정성을 모아 이를 방지하기 위해 조성됐다고 한다. 성밖숲은 노거수 왕버들로만 구성된 단순림(單純林)으로 학술적 가치도 있다."


왕버들이 하늘거리는 성밖숲은 여름엔 커다란 그늘을 만들어줌으로써 사람들에게 휴식의 공간을 제공한다. 보랏빛 맥문동에 반하는 여행자도 적지 않다. 하지만, 겨울날 왕버들도 관광객들에게 서정과 낭만을 안겨준다는 차원에서 보자면 여름날의 역할 못지않다. 취향에 따라 방문 시기를 선택할 수 있기에 오히려 더 좋다.

오마이뉴스

▲ 성주군의 언택트 관광지 성밖숲에 하얀 눈이 쌓였다. ⓒ 경북매일 자료사진

성밖숲에서 늦겨울 운치를 즐겼다면, 이제 좀 더 높은 곳으로 올라가보자. 경치 좋은 성주군에서도 군민들이 엄지를 보여주며 최고로 손꼽는 가야산 만물상이다. 성주군청 문화관광 홈페이지의 설명부터 읽어보자.


"만물상은 북녘 금강산에만 있는 게 아니다. 성주 가야산 만물상은 2010년까지 약 40년간 일반인의 출입이 금지됐던 탓에 알려지지 않았을 뿐, 금강산 만물상에 결코 뒤떨어지지 않는다. 오랫동안 사람들의 발길이 닿지 않아 원시의 신비로움을 간직한 절경이 겨울 산행객들에게 반긴다."


말 그대로 '기암괴석(奇巖怪石)' 가득한 가야산에선 고래와 두꺼비, 불상(佛像)과 코끼리를 닮은 바위를 찾아보는 재미가 쏠쏠하다. 등산을 좋아하는 아버지와 딸, 어머니와 아들이라면 손잡고 함께 올라보는 게 어떨까?


홍성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