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참가자 김종서·조관우? '300억 프로젝트'가 남긴 허탈함

by오마이뉴스

[리뷰] <보이스킹>, 유명 가수 대거 출연했지만... 비슷한 구성 등 아쉬워

오마이뉴스

▲ 지난 13일 첫 방영된 MBN '보이스킹'의 한 장면. ⓒ MBN

오디션 예능 후발주자 MBN이 13일 새 프로그램을 들고 나왔다.


<보이스퀸>, <보이스트롯>에 이은 3탄은 바로 <보이스킹>. 제목에서 짐작할 수 있듯이 최강의 목소리를 뽐내는 남성 가수들의 경연을 새 주제로 선택해 내세웠다. 여기에 '300억 원 프로젝트'라는 이름을 내걸면서 엄청난 물량 공세가 투입되었음도 강조했다.


앞선 시리즈들이 비교적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긴 했지만 화제성 지속 측면에선 TV조선 등 선발주자 예능 대비 약점을 드러냈던 터라 이번엔 제법 절치부심한 듯 보인다. '킹'이라는 단어에 걸맞은 역대급 실력자들을 대거 불러 풍성한 잔치 분위기를 내려고 노력한 흔적이 곳곳에서 드러났으니 말이다. 하지만 풍성한 출연진만으로 해결되지 않는 무언가가 있었다.


지난번엔 심사위원, 이번엔 경연자?


오마이뉴스

▲ 지난 13일 첫 방영된 MBN '보이스킹'의 한 장면. ⓒ MBN

<보이스킹>의 참가자 대부분은 이미 오랜 기간 방송 경력을 쌓아온 연예인이다. 이중엔 다수의 음악인도 포함돼 있다. 이는 앞선 <보이스트롯>과 맥을 같이하고 있다. 특히 김종서, 몽니 김신의, 플라워 고유진, 김정민, 전 부활 김동명, 박강성, 조관우, 조장혁 등 걸출한 가수들이 대거 참가자로 나섰다.


예상대로 기성 실력자 가수들은 평가를 한다는 게 결례가 될 만큼의 수준급 무대로 박수갈채를 받았다. 록 음악의 거장 김종서는 조용필의 명곡 '비련'을 소화해 올크라운을 획득했고 김신의, 김동명 또한 빼어난 가창력을 유감없이 과시했다.


하지만 이들의 화려한 실력에 감탄만 하고 있자니 뭔가 씁쓸하다. 이름값 떼고 실력으로 승부하겠다는 취지 자체는 이해한다고 치더라도 같은 MBN 경연 <보이스퀸> 킹메이커(심사위원)으로 나섰던 인물(김종서, 조관우, 조장혁 등)이 거꾸로 심사를 받는 대상이 된 것은 어딘지 모르게 부자연스럽다.


방역 수칙은 어디로


오마이뉴스

▲ 지난 13일 첫 방영된 MBN '보이스킹'의 한 장면. ⓒ MBN

몇몇 시청자들은 방역수칙 문제를 거론하기도 했다. 수십 명 참가자들이 떼를 지어 무대에 오르는가 하면 10~20명 가까운 사람들이 좁은 대기실에 앉아 있는 모습이 포착된 것이다. 이를 두고 누리꾼들은 "개인방역 준수했다는 자막만 넣으면 끝인가"라며 불편한 기색을 내비쳤다.


뿐만 아니라 제작진은 '언택트' 평가단이 아닌 무려 70명의 일반인 청중단을 초대해 스튜디오 안에서 장시간 녹화를 진행했다. 타 방송 예능들이 가급적 대규모 인원 동원을 배제하면서 코로나19의 전파 가능성을 차단하는 모습과는 대조적이었다.


<보이스트롯>에서 이름만 살짝 바꾼 것 같은 느낌의 구성도 아쉽다. 심사위원들 또한 상당수 타 프로그램에도 같은 역할을 담당했던 인물들로 채워졌다. 합격 점수에 해당하는 크라운 부여 또한 앞선 경연 프로와 마찬가지로 후하게 주는 게 아니냐는 지적도 제기되었다. 이런 신선함과는 거리가 먼 내용들이 <보이스킹>에게 득이 되어줄지 의문이다.


김상화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