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푸드 ]

지금 맛있는 산 오징어 회, 이렇게 먹어야 합니다

by오마이뉴스

제철 맞은 오징어, 부산식 산 오징어 회 한 접시를 추천합니다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부산에서는 특이하게 오징어 껍질을 벗기지 않고 최대한 가느다란 실같이 얇게 회를 뜹니다. 그 맛은 꼬들꼬들함을 최상으로 끌어올리고 남녀노소 오징어 회를 즐길 수 있게 만들어 줍니다.


이렇게 회를 뜨면 몸통과 머리 그리고 다리가 식감이 다른 산 오징어 회의 특징을 최대한 살릴 수 있습니다. 이런 회를 드시고 싶으시다면 방법이 있습니다. 오징어 회를 시키실 때 요청 사항에 최대한 가느다랗게 썰어달라고 하시면 됩니다. 입맛 없는 여름 뜨거운 보양탕들 대신 오징어 회가 어떠실지요. 강력 추천하며 글을 씁니다.

▲ 수족관 속의 오징어 싱싱해 보입니다. 주문 즉시 회가 되어 나옵니다. ⓒ 최원석

매콤한 오징어볶음부터 속이 꽉 찬 오징어순대, 안주계의 클래식인 말린 오징어 등 오징어를 먹는 방법도 참 다양합니다. 그만큼 사랑받는 식재료입니다. 그중 단연 으뜸으로 꼽히는 산 오징어 회가 6월부터 11월까지 제철을 맞습니다. 바로 지금이 오징어를 회로 먹기 바로 제일 좋을 때입니다.


우리가 회로 먹는 오징어의 종류는 '살 오징어'라는 종류입니다. 이 오징어의 새끼가 얼마 전부터 유행했던 '총알 오징어'입니다. 이 오징어는 '금징어'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습니다. 날이 더워지는 6월 전에는 많이 볼 수 없어 가격이 비싸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6월부터 바다가 차가워지는 11월까지는 비교적 저렴하고 푸짐하게 즐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 부부는 오마이뉴스에 기사가 실릴 때마다 자축의 의미와 보상이라는 의미에서 오징어 회를 만났습니다. 아내가 오징어 회를 먹기 위해 기사를 쓰는 것이 아니냐는 의심(?)의 눈초리를 보낼 정도였습니다. 그만큼 6월, 오징어 회는 부부의 식탁에 자주 올랐습니다.

오마이뉴스

산 오징어 회 ▲ 얇게 채를 썰 듯 썬 것이 특징인 부산식 오징어 회를 아시나요? ⓒ 최원석

오징어 회에 대한 사랑은 가족들이나 지인들에게도 유명해서 제주도까지 소문이 났는지 지인이 오징어를 제주에서 냉동 상태로 보내왔습니다. 오징어 회 외에도 오징어를 다양하게 만날 수 있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숙회로, 오징어 통 찜으로 다양한 방법으로 오징어를 먹었습니다.

오마이뉴스

냉동 산 오징어 ▲ 살아 있을 때 급속 냉동된 오징어. 제주에서 감사하게도 지인이 보내 주셨다. ⓒ 최원석

우리 부부가 왜 이렇게 오징어에 진심이었는지 고백합니다. 오징어는 평가절하 된 '슈퍼푸드'이기 때문입니다. 오징어는 100g을 기준으로 무려 18.2g의 단백질이 들어 있는 고단백 식품입니다. 연어보다 0.8g 정도밖에 뒤지지 않습니다.


우리가 자주 먹는 계란 1알의 단백질이 5g, 닭 가슴살 100g의 단백질이 20g 정도 되니까 계란과 닭 가슴살 요리에 질린 운동을 하시는 분들과 다이어트를 하시는 분들에게도 훌륭한 대체재입니다. 계란과 닭 가슴살 요리가 천편일률적으로 단순하게 한정적임을 감안하면 오징어는 다양하게 요리가 가능한 재료이며 비교적 저렴하니 최고의 대체품이 아닐까 제안해 봅니다.


높은 단백질이 들어있어 여름철 떨어진 기력을 보충해 주기에도 안성맞춤입니다. 오징어에는 다른 해산물보다 타우린이라는 성분이 약 3배 정도 높게 들어있습니다. 타우린은 피로 해소, 스태미나에 참 좋은 영양성분입니다.


또한, 오징어는 성인병의 주범인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춰줍니다. 불포화 지방산도 풍부하게 들어있어 뇌기능을 활성화시켜줘 어린이, 청소년들은 물론 치매 예방을 위해 노인들께도 유혹적인 식재료입니다.

오마이뉴스

오징어 숙회 ▲ 많이 데치면 질겨집니다. 해동 후 5분 이내가 적당합니다. ⓒ 최원석

'산 오징어를 현명하게 먹는 방법이 있을까?'

'혹시 꿀 팁이 있을까?'


궁금해서 오징어 회 장사를 하고 있는 후배에게 물었습니다.


"업장마다 다르지만 오징어는 170g 이상을 기준으로 판매합니다. 오징어는 때마다 입고 가격이 달라지기에 '시가'로 판매하는 것이 원칙입니다. 입고 가격이 높으면 오징어의 양이 줄고 만일 잡히지 않으면 판매조차 할 수 없습니다.


선배에게만 알려 드리는 건데 달을 보시면 오징어를 먹어야 하는지 아닌지 파악하실 수 있어요. 달이 동그랄수록 오징어가 비싸진다고 보시면 됩니다. 따뜻한 바다에서 많이 잡히는 특성 때문입니다. 그리고 장마가 오면 전후로 오징어 가격이 정점을 찍습니다.


장마 땐, 당연히 오징어 회를 드실 수 없습니다. 조업을 못하기 때문입니다. 산 오징어 회가 드시고 싶다면 적어도 장마를 1~2주 정도 앞두거나 뒤에 시키셔야 제대로 드실 수 있으실 겁니다."


지난한 장마가 지나면 부산식의 가느다란 오징어 회 한 접시 어떠실까요?


최원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