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푸드 ]

여름철에 진짜 맛있는 '이것', 순천에서 꼭 드세요

by오마이뉴스

쫄깃하고 씨알 굵은 맛조개, 과즙 터지는 월등복숭아

오마이뉴스

▲ 비벼야 맛있다. 맛조개 비빔밥이다. ⓒ 조찬현

이번 여행지는 전남 순천이다. 순천은 내가 사는 여수와 인접한 친숙한 곳인데도 막상 떠나려니 어딜 갈까 망설여진다. 늘 새로운 음식을 찾아다니는 맛 탐험가인 지인의 제안에서 이 여행은 시작되었다. 그래서 계획에 없던 여행길인데도 그를 따라나선 것이다. 우린 이제껏 늘 생각이 일치했다.


오는 길에 한 명의 지인이 더 동행했다. 남자 셋이 그렇게 길을 나섰다. 이른바 제철 음식을 찾아 나선 제철 먹거리 여행이다. 어느새 점심시간이 가까워진다. 어차피 먹자고 나선 길, 먼저 출출한 속을 채워야겠다. 세상에는 맛있는 음식이 참으로 많지만 그중 으뜸은 그 계절에 난 식재료를 활용해 요리한 제철 음식이다.

순천 낙안의 별미, 여름이 제철 맛조개

오마이뉴스

▲ 맛조개 찜은 은은한 갯내음에 쫄깃한 식감이 입안을 압도한다. ⓒ 조찬현

여름철엔 맛조개가 답이다. 맛조개는 여름철이 제철이기 때문이다. 찾아간 곳은 순천 낙안읍성 초입에 있는 꼬막 정식과 맛조개 정식 전문점이다.


역시 여행의 꽃은 제철 음식이다. 바지락이 봄철에 맛있듯이 맛조개는 여름철에 진짜 맛있다. 고흥반도와 순천만 갯벌에서 난 맛조개다. 지난해와 달리 올해 순천만 일대에서 잡아 온 맛조개는 제법 씨알이 굵고 튼실하다.


먼저 맛조개 찜을 맛봤다. 은은한 갯내음에 쫄깃한 식감이 입안을 압도한다. 먹고 또 먹고 다들 손이 바삐 움직인다. 산더미를 이루던 맛조개가 어느새 봄눈 녹듯 사라져간다. 맛조개는 초장 소스와 잘 어울린다.


이어 맛조개초무침이다. 맛조개를 기본으로 송송 썬 애호박에 양파와 풋고추 깻잎 등을 넣고 초장 소스와 매실액으로 맛깔나게 무쳐냈다. 애호박 대신 양배추 채를 주로 사용하는데 우린 애호박으로 넣어달라고 주방에 부탁했다.

오마이뉴스

▲ 맛조개 정식이다. 지난해와 달리 올해 순천만 일대에서 잡아 온 맛조개는 제법 씨알이 굵고 튼실하다. ⓒ 조찬현

맛조개 정식 상차림에는 맛조개무침, 맛조개 찜, 맛조개 된장국이 중심이다. 맛조개 전도 있다. 다양한 맛조개 요리에 눈이 번쩍 뜨인다. 여름철에 제철인 맛조개는 탄수화물과 지방이 적어 다이어트에 좋은 식품이다.


맛조개 회무침은 뜨신 밥에 비벼야 맛있다. 큼지막한 대접에다 뜨신 밥을 넉넉하게 넣고 맛조개 회무침과 갖가지 나물을 넣어 쓱쓱 비벼낸다. 욕심껏 한술 떠서 입이 미어지게 먹고 나면 그 맛에 다들 푹 빠져든다. 지인의 입가에도 어느새 미소가 피어오른다.

낙안읍성에서 조선 시대 삶을 엿보다

오마이뉴스

▲ 옛 모습 그대로를 간직하고 있는 이곳은 실제 사람들이 거주하고 있는 전통마을이다. ⓒ 조찬현

이젠 배도 부르고 하니 순천 구경이다. 찾아간 곳은 조선 시대의 멋과 삶이 살아 숨 쉬는 낙안읍성이다. 이곳은 갈 때마다 늘 새롭고 가슴이 설렌다. 성곽에서 바라본 읍성의 풍경이 참 아름답다. 성곽을 한 바퀴 돌아보고 체험을 통해 옛사람들의 삶을 경험해보면 좋다.


우리 일상에서 지금은 사라지고 없는 다양한 전통 체험을 즐길 수 있다. 길쌈 체험, 전통 혼례, 놋그릇 닦기 등이다. 코로나19로 보다 더 많은 체험을 할 수 없다는 게 아쉬울 따름이다.

오마이뉴스

▲ 놋그릇 닦기 체험장이다. ⓒ 조찬현

담장가에 대추나무가 있는 가옥에서 도라지 식혜와 삶은 옥수수를 맛봤다. 직접 농사지어 수확한 것으로 식혜 한 병 3000원, 옥수수 3개 한 봉지에 3000원이다. 할머니의 지극 정성이 담겨서인지 그 맛에 대한 여운이 길다.


낙안읍성은 낙안 평야 지대에 쌓은 읍성이다. 자연석으로 쌓아 올린 견고한 네모형 석성으로 성벽의 길이가 무려 1406m나 되며 그 높이는 3~5m다.


옛 모습 그대로를 간직하고 있는 이곳은 실제 사람들이 거주하고 있는 전통마을이다. 읍성 마을 108세대에서 마을 사람들이 살고 있다. 건물이 원형 그대로 잘 보존되어 있다. 가옥, 객사, 노거수 은행나무와 관아였던 관청 건물이 있다.

오마이뉴스

▲ 순천 낙안읍성 전경이다. 성곽에서 바라본 읍성의 풍경이 참 아름답다. ⓒ 조찬현

왜 이렇게 맛있지? 순천 월등복숭아

복숭아가 유난히 발그레하다. 만져보니 육질이 단단하고 표면이 매끄럽다. 순천의 한 농장 주희숙 대표가 흐르는 지하수 물에 씻어 건네준 복숭아를 한입 베어 먹어보니 아삭한 식감이 정말 좋다. 올해로 30년째 복숭아 농사를 짓고 있다.


"오늘 첫 수확이에요. 경봉이에요. 안 물러지고 단단하고 아삭아삭하니 가장 맛있어요."

오마이뉴스

▲ 순천시 월등면 갈평마을 앞 복숭아농장 원두막이다. ⓒ 조찬현

순천시 월등면 갈평마을 앞 복숭아농장 원두막이다. 지난 24일(토)의 모습이다. 복숭아의 고장 순천 월등이다. 주 대표가 자신이 농사 지은 복숭아 중에 경봉이 가장 맛있다며 자신 있게 추천했다. 경봉은 이날 첫 수확한 복숭아 품종이다.


모든 과일이 다 그러하듯 크고 보기 좋은 게 맛있다. 복숭아 역시 표면에 흠이 없고 알이 크고 향기가 좋아야 맛있다. 향긋한 복숭아는 수분과 비타민이 풍부해 피부미용에 좋다. 수분과 식이섬유가 많은 복숭아는 다이어트에도 좋은 과일이다.

오마이뉴스

▲ 복숭아농장에는 노란 봉지 옷을 입은 복숭아가 주렁주렁하다. ⓒ 조찬현

오마이뉴스

▲ 백도는 봉합선을 중심으로 균일하고 골고루 붉은 착색이 잘 된 것이 좋다. ⓒ 조찬현

복숭아농장에는 노란 봉지 옷을 입은 복숭아가 주렁주렁하다. 이곳 농장에는 12가지 품종의 복숭아가 있다. 다른 농장에 비해 다소 늦은 7월 초부터 시작한 복숭아 따기는 8월 말께나 끝난다.

복숭아는 크게 두 종류로 구분된다. 황도와 백도다. 황도는 속이 노랗고 백도는 속이 하얗다. 겉이 붉은 복숭아는 햇볕에 노출돼서 빨갛게 착색되었다. 겉이 붉고 속살이 하얀 경봉은 백도 품종이다.


백도는 봉합선을 중심으로 균일하고 골고루 붉은 착색이 잘 된 것이 좋다. 황도는 원형에 가깝고 표면이 황색으로 균일하게 착색된 것이 좋다. 상온에 보관한 복숭아는 먹기 1시간 전에 냉장고에 넣어(8~10℃) 두었다 꺼내 먹으면 가장 맛있다. 복숭아를 저온에 저장하면 표면이나 내부가 갈색으로 변하고 단맛이 떨어진다.


조찬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