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사선녀'가 탄성 내지른 곳, 옥천에 있습니다

by오마이뉴스

[옥천에 가다] 대청호, 환산 그리고 부소담악

오마이뉴스

부소담악 ▲ 물 위에 길쭉하게 떠 있는 산이다. 대청댐이 만들어진 뒤, 산 아랫부분이 물에 잠겨 생겼다. ⓒ 정명조

서기 554년, 백제 성왕이 죽었다. 옥천 관산성 싸움에서 신라군에게 사로잡혀 살해당했다. 빼앗긴 땅을 찾기 위해 싸우는 아들 부여창에게 가던 길이었다. 싸움이 끝난 뒤, 백제는 왕권이 떨어졌고, 끝내 회복하지 못했다. 신라는 한강 유역을 차지하며, 삼국 통일 발판을 마련했다.


옥천은 백제 사비에서 신라 서라벌로 가려면 반드시 지나야 하는 길목이었다. 두 나라가 싸울 때 매우 중요한 곳이었다. 문헌에만 해도, 옥천에 산성이 19군데 나온다. 군북면 추소리 뒷산에도 산성이 있다. 부여창이 쌓았다는 환산성이다. 고리산성이라고도 부른다. 고리산은 환산(環山)의 옛 이름이다.


환산은 관산성 싸움이 벌어진 자리로 여겨지는 곳 가운데 하나다. 그곳에 오르면 대청호로 흘러가는 물길이 한눈에 들어온다. 서화천에서 나온 물이 소옥천을 거쳐, 금강으로 흘러 들어가 대청호에 다다른다.


한낮의 무더위가 수그러지고 역대급 태풍이 지나간 다음 날, 대청호를 찾았다. 환산에 오르고, 부소담악을 걸었다.

환산

옥천 군북면사무소 주차장에 차를 세웠다. 환산로를 따라 철도와 고속도로 굴다리를 지나 오른쪽으로 가면 들머리가 나온다. 대청호 오백리길 7-1구간 '환산길'의 끝점이기도 하다. 계단 시작하는 곳에 '환산의 메아리', '아흔아홉 산봉우리 환산' 표지석과, '환산 등산로 안내도'가 세워졌다.


오르는 길은 쉽지 않았다. 풀이 무성하고, 길이 없어졌다. 지도를 보며 오락가락 몇 번이나 헤맸다. 거미줄이 얼굴을 연달아 덮었다. 늦여름 모기가 땀 냄새를 맡고 따라다녔다. 1971년에 세운 통일동산이라는 표지판도 있었다. 희미하게 길이 있는 곳에 등산 리본이 하나 있었으나 이내 길이 없어졌다. 들머리에 들어선 지 한 시간 가까이 되어서야 겨우 산등성이에 올랐다.


길이 뚜렷하고, 양쪽에서 시원한 바람이 불었다. 멧돼지가 헤집고 다녔는지 움푹 파인 자국이 계속되었다. 겁이 나서 주위에 있는 나뭇가지를 집어 들었다.


옥녀봉에 도착했다. 제3보루다. 보루는 적을 막기 위해 돌을 쌓은 자리다. 산등성이를 따라 고리산성 보루가 여섯 개 있다. 봉수대도 있다. 옥천 월이산에서 신호를 받아 대전 계족산으로 전달한 곳이다. 나뭇잎 사이로 물길이 보일락말락 한다. 쉬운 산등성이 길이 이어진다.

오마이뉴스

대청호 ▲ 제4보루에 서면 멀리 산 너머로 대청호가 보인다. ⓒ 정명조

제4보루에 서면 시야가 확 트이면서 소옥천 물길이 보인다. 여러 갈래로 뻗어 구불구불한 물길을 만들었다. 의자에 앉아 오랫동안 쉬었다.


제5보루는 환산 정상이다. 높이 583m다. 헬기장이 있다. 풀이 우거져 헬기 착륙 유도선이 보이지 않을 정도다. 사방이 나뭇잎으로 둘러싸여 하늘만 보였다. 추소리 쪽으로 내려왔다. 길이 험하다. 정상에서 300여m 내려오면 성터다. 굳이 돌로 쌓지 않아도 될 만큼 산등성이가 바윗길이고 뾰족하다.

오마이뉴스

소옥천 ▲ 낮은 산들이 모여 악어가 무리 지어 있는 듯하다. ⓒ 정명조

오마이뉴스

부소담악 전경 ▲ 부소담악을 감고 도는 물이 녹조로 푸른빛을 띤다. ⓒ 정명조

갈림길에서 물아래길 쪽으로 400m 내려가면 전망바위가 있다. 환산에 오르는 까닭을 비로소 느낄 수 있는 자리다. 부소담악을 감고 도는 물이 녹조로 푸른빛을 띤다. 낮은 산들이 모여 악어가 무리 지어 있는 듯하다. 높은 산들이 포개져 산 그림자를 만든다. 속리산, 민주지산, 월이산, 덕유산이 파노라마처럼 아스라이 보인다.


다시 갈림길로 돌아왔다. 내려오는 길은 매우 가파르다. 밧줄을 잡고 내려와야 한다. 발가락이 아팠다. 날머리에 도착하니 황룡사 앞 주차장이다. 부소담악 안내판이 있다.

부소담악

부소담악(芙沼潭岳)은 부소무니 마을 앞 물 위에 길쭉하게 떠 있는 산이다. 대청댐이 만들어진 뒤, 산 아랫부분이 물에 잠겨 생겼다. 병풍바위를 둘러놓은 듯한 생김새다. 옥천 9경 가운데 제3경이다. KBS 2TV에서 방영된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 3에서 사선녀가 탄성을 지르던 곳이다.

오마이뉴스

추소리 ▲ 추소정에서 바라보면 오른쪽에 추소리가 있고, 그 뒷산이 환산이다. ⓒ 정명조

이정표를 따라 장승공원을 지나면 추소정이다. 정자에 걸린 현판에 따르면, '추소리는 추동, 부소무니, 절골, 서낭당 등 자연 부락에 칠십여 가구'가 살았으나 대청댐이 만들어진 뒤 거의 모두 다른 곳으로 옮아갔다고 한다. 정자에서 바라보는 소옥천 모습이 평화롭다. 소나무 너머로 멀리 부소담악 끝부분이 보인다.

오마이뉴스

선바위 ▲ 물이 빠지면 건너 뛰어넘어 병풍바위를 걸을 수 있다. 부소담악은 선바위 뒤로 길게 뻗어 있다. ⓒ 정명조

정자에서 내려와 강가를 따라 걸었다. 물길 가장자리에 박힌 바위에 물 나이테가 깊게 드리워졌다. 옛 정자를 지나 더 아래쪽으로 가면 병풍바위가 보이기 시작한다. 약 700m에 이른다고 하나 잘 볼 수 없다.


조심스럽게 내려가 선바위에 다다랐다. 이곳에서 바위를 넘어야 병풍바위 길을 걸을 수 있다. 훌쩍 건너뛰어 갈 수 있다고 하나 물이 불어 건널 수 없었다.

오마이뉴스

추소정 ▲ 배를 타고 가며 올려다본 추소정이 소나무에 둘러싸였다. ⓒ 정명조

부소담악은 강 건너에서 보아야 잘 보인다. 추소리 앞에서 배를 타고 강 건너 미르정원에 갔다. 병풍바위 맞은편에 한 가구가 산다. 주인장은 정원을 예쁘게 가꾸었고, 산책길인 도피안길도 만들었다. 산책길을 걸었다. 강아지 한 마리가 따라다니며 길을 안내했다. 소옥천으로 길쭉하게 불거져 나온 부소담악을 가까이에서 고스란히 볼 수 있었다.


배를 타고 나와 카페에 들렀다. 부소담악이 방송에 나온 뒤, 사람들이 많이 찾는다고 한다. 소옥천 물길을 따라 길게 뻗은 부소담악이 좋은 볼거리다. 자주 찾고 싶은 곳이다.

오마이뉴스

구진벼루 ▲ 집에 오는 길에 들렀다. 성왕이 신라군에게 사로잡혀 살해당한 곳이다. 환산에서 직선거리로 약 6km 떨어졌다. 백제 성왕 전사기를 기록한 비석이 있고,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를 찍으며 사선녀가 머물던 집이 맞은편에 있다. ⓒ 정명조

정명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