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비행소녀'

독특한 아유미 월드

byOSEN

독특한 아유미 월드

'비행소녀' 아유미가 일본의 독특한 문화를 소개했다.

 

25일 방송된 MBN 예능 '비행소녀'에서 아유미는 도쿄의 올빼미 카페로 향했다. 아유미는 "제가 올빼미를 정말 좋아한다. 집에 인형도 있다. 또 오늘은 매니저랑 한국어 수업도 있다. 올빼미를 보고 싶기도 해서 올빼미 카페로 갔다"고 말했다. 올빼미 카페에 들어선 아유미는 귀여운 올빼미들을 보며 행복해했다.

 

올빼미 카페에서 아유미는 매니저에게 한국어 과외를 시작했다. 스파르타식으로 가르치며 열정을 불태웠다. 아유미는 "매니저한테는 비밀인데 저도 수업을 하면서 배운다"며 미소를 지었다.

 

올빼미 카페에서 나온 아유미는 차를 타고 이동하며 "오늘 만나는 그 분은 어떻게 생겼을까"라며 궁금해했다. 아유미가 한 남자를 만났다. 알고 보니 이 남자의 정체는 '아저씨 대여 서비스'를 통해 만난 남자였다. 일본의 새로운 트렌드로 청소면 청소, 요리면 요리, 각 분야에 전문화된 아저씨들이 일상에 도움을 주는 서비스다. 시간당 약 10000원.

 

아유미는 "친구한테 들은 사이트였는데 아저씨를 대여해주는 사이트다. 친구가 온다고 해서 홈파티 준비를 위해 셰프 아저씨를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아유미는 셰프 아저씨에게 "채소가 가득하고 건강하고 푸짐한 음식을 준비하고 싶다"고 조언을 해달라고 했다. 셰프는 나베요리를 추천했다. 또한 함께 장을 보면서 신선한 재료도 골라줬다.

 

아유미는 "전문가한테 배울 기회가 별로 없는데 요리에 대한 조언을 많이 받았다. 굉장히 큰 도움이 됐다"고 전했다.

 

[OSEN=조경이 기자 rookeroo@osn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