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역대급 특출"…'사랑의온도' 박신혜, 또 나오면 안돼요?

byOSEN

"역대급 특출"…'사랑의온도' 박신혜

'사랑의온도' 박신혜가 특별출연에도 역대급 임팩트를 선보였다.

 

24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에서는 한류스타 유혜정(박신혜 분)이 이현수(서현진 분)의 대본을 보고 박정우(김재욱 분)를 통해 이현수를 응원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정우 이현수는 한류스타 유혜정을 만나는 시간을 가졌다. 유혜정은 "작가님 만나뵙게 해달라고 대표님께 졸랐다. 연애세포가 다 말라서 일만 하는데 대본 읽고 설렜다"고 말하며 이현수를 향해 관심을 드러냈다.

 

이에 이현수는 "정말 예쁘다. 생각보다 더 키가 크고 말랐다"고 말하며 유혜정을 향해 호감을 드러냈고, 유혜정 역시 "화면에 더 붓게 나온다"고 받아치며 즐겁게 이야기를 더했다.

 

유혜정은 이현수에게 "같이 작품 하고 싶은데 사전제작 드라마 들어간다. 아쉽다. 다음 작품 꼭 보내주셔야 한다"고 말하며 이현수를 향해 관심을 드러냈다. 이들 옆에 있던 박정우는 "이렇게 무존재가 되기는 처음이다"라고 말하며 이들의 화기애애한 분위기에 웃음을 더했다.

 

박신혜의 특별 출연은 '사랑의 온도'를 쓴 하명희 작가와의 인연으로 이뤄졌다. '닥터스'에서 하명희 작가와 호흡을 맞췄던 박신혜는 '닥터스' 속 유혜정과 동명의 한류스타 유혜정 역으로 '사랑의 온도'에 모습을 드러냈다.

 

박신혜는 '사랑의 온도'에 짧은 시간 출연했으나 서현진 김재욱 못지 않은 강렬한 임팩트와 흠결없는 연기력으로 시청자의 눈을 사로잡았다. 특히 하명희 작가와의 의리를 지키며 또 한 번 연예계 대표 의리녀다운 모습을 보여줘 훈훈함을 더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온정선(양세종 분)과 박정우(김재욱 분)가 이현수(서현진 분)을 두고 본격 사랑 싸움에 돌입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OSEN=정지원 기자] jeewonjeong@osen.co.kr 

[사진] SBS '사랑의 온도'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