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할머니처럼"…'이방인' 선예, 가족에 울고 사랑에 웃고

byOSEN

"할머니처럼"…'이방인' 선예, 가족

원더걸스 출신 선예, 사랑에 웃고 가족에 울었다.

 

10일 방송된 JTBC '이방인'에서는 선예의 눈물의 가족사가 공개됐다.

 

선예와 제임스 부부는 부모님에게 아이들을 맡기고 오랜만에 자유로운 데이트에 나섰다. 늘 함께 했던 아이들 없이 오랜만에 오붓하게 외출에 나선 두 사람은 들뜬 표정이었다. 제임스는 "아이들 놓고 온 거 어때?"라고 물었고, 늘 아이들 없이 외출하기 불안해했던 선예는 "애들이 워낙에 할머니, 할아버지를 좋아하니까 마음이 놓이는 것 같다"고 말했다.

 

남편 제임스는 "우리 첫 데이트 기분이 난다"고 한껏 설렜고, 선예는 "어제, 오늘 너무 행복하다. 나 오늘 화장 좀 했어"라고 핑크색으로 바른 입술을 자랑했다. 제임스는 선예에게 "너무 예뻐. 너무 섹시하다. 평소에도 그렇게 하고 다니라"며 "우리 아기 더 낳을까?"라고 다둥이 아빠에 대한 욕심을 드러냈다.

 

두 사람은 6년 전 첫 데이트를 즐겼던 장소들을 차례로 방문하며 추억에 젖었다. 두 사람은 이메일과 문자로 사랑을 키워오며 결혼을 결심했다고. 선예는 "캐나다에 와서 오빠 부모님을 찾아뵙고 이런 부모님이 있구나 생각했어. 너무 좋으신 분들이라 오빠가 자유롭게 나쁜 길로 가지 않고 잘 자랄 수 있었던 게 부모님의 역할이 컸던 것 같다"며 "또 나의 부모님이 되신 거잖아. 정말 선물 같았어"라고 말했다.

 

선예-제임스 부부의 프러포즈 반지는 제임스 부모님의 프러포즈 반지이기도 했다. 제임스는 "아버지께 선예와 결혼하겠다고 하니 너무 좋아하시더라. 아버지가 결혼하실 때 반지 2개로 프러포즈 하셨다고 하더라. 아들을 낳으면 이 반지로 프러포즈 하라고 반지를 2개 준비하셨다고 했다"며 결혼 반지에 담긴 특별한 의미를 설명했다.

 

선예 부부는 돌아가신 선예의 할머니의 기억에 눈물 짓기도 했다. 제임스는 선예를 딸처럼 키워준 선예의 할머니를 떠올리며 "할머니가 네 얘기를 할 때 '정말 딸로 생각하시는구나' 생각이 되더라. 할머니가 이렇게까지 잘 키워주셨는데, 내가 정말 잘 해야겠구나, 행복하게 살아야겠구나 생각이 들었다"고 자신의 속내를 전했고, 선예는 "나도 할머니처럼 살고 싶다"고 할머니를 떠올리며 눈물을 쏟았다. 선예의 남편은 "너는 할머니랑 같다. 늘 용감하고, 늘 최고가 되려는 모습이 할머니랑 똑같다"고 따뜻하게 선예를 위로했다.

 

선예에게 할머니는 부모님 이상의 존재였다. 선예는 "할머니가 보시기에 뿌듯할 만큼 나쁜 길로 가지 않고 잘 자라줘 고맙고 기특하다고 했다. 제가 부모님이 일찍 돌아가셔서 할머니가 걱정하셨던 것 같다. 그런데 결혼을 하고 나서 '네 평생 친구가 생겼으니 이제 됐다'고 하시더라"며 "은유가 할머니의 모습을 많이 닮았다. 두 사람의 모습을 함께 담아놓은 영상도 많다. 은유가 할머니의 모습을 닮아서 저한테는 더 특별한 것 같다"고 가족에 대한 특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결혼 5년차 부부' 선예-제임스는 서로를 향한 굳은 애정을 드러냈다. 앞서 서민정의 남편 '안쌤' 안상훈에게 조언을 들은 제임스는 "5년이 고비라고 하더라. 지금까지도 좋았지만, 앞으로 더 좋아질 거라고 기대가 된다"고 말했다. /mari@osen.co.kr

 

[사진] JTBC 방송 캡처

장진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