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어저께TV

'추리의 여왕2' 친절한 다희씨, 정체가 뭐예요?

byOSEN

'추리의 여왕2' 친절한 다희씨, 정

'추리의 여왕2' 이다희의 정체는 뭘까.

 

지난 8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2’(극본 이성민, 연출 최윤석 유영은)에서는 정희연(이다희 분)이 등장해 유설옥(최강희 분)과 하완승(권상우 분)을 돕는 모습이 그려진 가운데, 깜짝 놀랄 반전이 공개됐다.

 

희연은 배방동과 중진동에서 케이크를 만드는 미모의 파티쉐. 4개의 케이크 체인점을 가지고 있는 성공한 재력가라는 설명이 붙는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는 방화범 카피캣 초등학생인 원재가 사람을 상대로 화염병을 던져 범죄를 저지르는 모습이 그려졌다. 원재는 9세로 법적으로 처벌이 불가하다. 이에 설옥은 교칙을 이용해서라도 원재가 죄를 저지른 데에 대한 책임을 지길 바랐다. 그러나 원재의 부모는 변호사, 약사로 쉽지 않은 싸움이 됐다.

 

이때 나선 것이 바로 희연이다. 그녀가 교장을 만난 후 원재의 부모에게 호의적이었던 것과 달리 사회봉사 징계를 내린 것. 알고 보니 곳곳에 복선이 숨겨져 있었다. 희연이 교장의 집에 들고 간 케이크가 화면에 크게 비춰졌는데, 그 안에는 현찰이 다발로 들어 있던 것.

 

"저희 케이크를 처음 본 것 같다"는 대사 등으로 희연이 한두 번 이런 식으로 일을 처리해온 것이 아니라는 걸 가늠케 했다. 특히 설옥이 가게를 나서자 싸늘하게 바뀌는 그녀의 표정은 소름을 돋게 했다.

 

과연 희연은 어떤 비밀을 숨기고 있을지, 설옥과 완승에게 아군이 될지 적군이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OSEN=이소담 기자] besodam@osen.co.kr

[사진] '추리의 여왕2' 방송화면 캡처